"언제 가면 마스크 살 수 있나"… 주말 약국 판매 시간은

 
 
기사공유

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합정 메세나폴리스 인근 약근 앞에 마스크 품절 및 공적마스크 관련 안내문이 붙여져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주말에도 언제 어디서 마스크를 살 수 있는지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6일 기획재정부와 우정사업본부, 농협 등에 따르면 내일(8일)까지 약국과 우체국, 하나로마트 등에서 출생연도와 무관하게 매일 공적 마스크를 구입할 수 있다.

다음주부터는 약국의 경우 출생연도 끝자리 수에 따라 요일별로 구매해야 하며 1인당 구매 한도도 주당 2매로 제한된다. 우체국과 하나로마트는 통합시스템이 갖춰지기 전까지는 여전히 매일 1인당 1매를 살 수 있지만, 정부는 적어도 일주일 내에 통합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공적 마스크 구입 가능시간은 구입처마다 다르다. 우선 우정사업본부는 오전 11시 전국 읍·면 소재 우체국 1406곳에서 마스크를 판매할 예정이다. 예산봉산·군산옥구 등 오후에만 문을 여는 시간제 우체국의 경우 오후 2시부터 판매하며, 제주 지역은 오후 5시에 판매를 시작한다.

모든 우체국의 번호표 배부 시간은 오전 9시 30분이다. 1인당 판매 개수는 하루 1매다. 총 판매 수량은 종전 70만매에서 5분의 1 수준인 14만매로 줄어들었다. 약국에서의 판매량을 늘리기 위한 조처다.

우체국 1곳당 마스크 판매 수량은 85~90매지만, 대구·청도지역은 감염병 특별관리구역인 만큼 관서별 판매 수량이 최대 700매다. 대구는 광역시지만 시내 79개 우체국에서 마스크를 판다. 농협은 오후 2시부터 서울·경기를 제외한 전국 하나로마트 1900곳에서 마스크를 공급한다.

우체국과 하나로마트를 돌며 사재기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번호표 배부 시간은 우정사업본부와 동일하게 오전 9시 30분으로 통일했다. 총 판매 수량은 19만개며 하루 판매 한도는 1인당 1매씩이다. 가장 많은 물량이 풀리는 곳은 약국이다.

정부는 공적 물량이 800만매인 경우를 가정해 100만매는 의료진, 100만매는 대구·경북 등 감염병 특별관리구역에 전달하며 나머지 600만매 가운데 560만매는 약국을 통해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약국에서 1인당 총 2매까지 구입할 수 있다. 신분증을 제시해야 한다. 다만 중복구매 확인시스템은 6일부터 가동되는 만큼 동일인이 여러 약국을 돌며 2매씩 사재기하기는 어려워질 전망이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2.80하락 0.3418:03 07/03
  • 금 : 42.68하락 0.17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