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코로나19, 대구·신천지 사태… 검찰·언론 움직여야"

 
 
기사공유
김어준이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방송에서 코로나19를 두고 "신천지 사태"라고 말했다./사진=뉴스1DB
김어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를 두고 "대구 사태이자 신천지 사태"라고 말했다.

김어준은 지난 6일 오전 자신이 진행하는 tbs라디오 방송에서 이 같이 말하며 "이런 추세라면 다음 주면 400명, 300명당 1명 꼴로 코로나 확진자가 대구에서 나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계속해서 "중국이 정말 (우한 코로나 확산의) 문제였다면 인구 2300만 수도권은 왜 10만명당 1명 꼴로 확진자가 나오겠나"라면서 "숫자가 명백히 말하고 있다. 우리 코로나 사태는 대구 사태이자 신천지 사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연이어 "보수 야당은 왜 대구 시민들이 요구하는 강제 수사를 검찰에 압박하지 않는가, 검찰은 왜 움직이지 않는가, 언론은 왜 그들을 비판하지 않는가"라며 의문점을 제기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