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서 하원의원 코로나19로 숨져… 정부기관내 확산 또다른 징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란에서 하원의원 한 명이 코로나19 감염으로 숨졌다고 현지 한 통신사가 7일 보도했다. 테헤란에서 보호 마스크를 쓴 현지 여성이 거리를 지나고 있다. / 사진=로이터
중동에서 가장 많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란에서 한 의원이 사망했다고 현지 한 통신사가 보도했다.

이란 타스님 통신은 7일(현지시간) 테헤란 출신의 보수파 하원의원 파테메 라바르가 코로나19로 사망했으며 이는 국가기관 내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다는 또 다른 징후로 보인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이란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4747명이며 사망자 수는 124명이다.

이란은 전 31개 주에서 확진자가 발생했고 현지 정부는 국민들을 향해 도시간 이동금지를 어길 경우 무력을 행사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전날에는 대도시 사이에 검문소를 설치했으며 대학교를 포함해 모든 학교에 대해 휴교 조치했다.
 

김정훈 ssamddaq@mt.co.kr  | twitter facebook

"언론의 질이 사회정의의 질에 영향을 끼친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