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의 소극적 태도에도 일본 감염자 급증… 1200명 확진

 
 
기사공유
일본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지난 7일 현재 1157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호 마스크를 쓴 일본인들이 도쿄 긴자대로를 걷고 있다. /사진=로이터
도쿄올림픽 강행 등을 위해 아베 정부가 소극적으로 임하고 있는 일본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환자 수가 1200명을 향해 가고 있다.

지난 7일 NHK가 각 지자체 조사 취합 결과를 보도한 데 따르면 당일 하루에만 44명의 신규 감염자가 늘어나는 등 일본 내 확진자 수는 447명으로 늘었다.

지역별로는 △홋카이도 98명 △아이치현 69명 △도쿄도 64명 △가나가와현·오사카부 각 41명 △치바현 21명 △와카야마현 14명 △고치현·효고현 각 10명 △교토 8명 △사이타마현·니가타현·이시카와현·구마모토현 각 6명 △나라현 4명 △나가노현·야마구치현·후쿠오카현·오키나와현 각 3명 △토치기현·기후현·에히메현·아키타현·야마나시현 각 2명 △미야기현·시즈오카현·미에현·시가현·도쿠시마현·오이타현·미야자키현·히로시마현·군마현·후쿠시마현 각 1명 등이다.

여기에 후생 노동성 직원이나 검역관, 공항 검역소에서 감염이 확인된 일본인도 모두 11명이다. 이로써 유람선 승객·승무원 696명, 전세기편 귀국자 14명을 포함해 일본 감염자 수는 총 1157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사망자는 일본 내에서 감염된 환자 6명과 유람선 승선자 7 명 등 모두 13명이다. 일본 후생 노동성에 따르면 확진환자 가운데 인공호흡기를 붙이거나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는 중병환자는 지난 6일 현재 유람선 승선자 31명, 국내 감염자 30명 등 총 61명이다. NHK는 6일까지 증상이 개선돼 퇴원한 일본인은 311명이라고 보도했다.
 

김경은 ssamddaq@mt.co.kr  | twitter facebook

"언론의 질이 사회정의의 질에 영향을 끼친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