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한국 코로나19 대응 '호평'… "드라이브 스루 배워야"

 
 
기사공유
서울 강서구 이대서울병원 앞에 마련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한 의료진이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국이 한국의 코로나19 '드라이브 스루' 진료에 큰 관심을 갖고 이를 벤치마킹하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캘빈 드로그마이어 미국 백악관 과학기술정책실(OSTP) 실장과 지난 6일 코로나19에 대한 과학기술 차원의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유선회의를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양국 과학기술계 수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는 인식하게 코로나19에 대한 상황공유, 과학기술의 정책결정 과정 참여, 코로나19 해결을 위해 필요한 과학기술적 조치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 과정에서 차를 타고 코로나19 검진을 받을 수 있는 한국의 '드라이브 스루' 모델 등을 글로벌 벤치마킹 사례로 공유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오갔다. 미국 측에서 드라이브 스루 모델에 큰 관심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드라이브 스루 이동진료소는 검사를 받은 사람이 차량에 탑승한 채로 단계별 검사를 진행하는 이 방식은 타인과의 접촉을 막을 수 있어 혹시 있을지 모를 감염병 전파를 차단하는 효과가 크다는 평가를 받는다.

캘빈 드로그마이어 실장은 "이동진료소 모델이나 자가진단 앱 등 효율적인 시스템을 벤치마킹 사례로 공유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한국이 코로나19에 잘 대응하고 있다. 특히 한국의 드라이브 스루 이동 진료소는 진단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효율적 진단법이라고 생각해 관심이 많다"고 언급했다.

두 장관은 이날 양국이 코로나19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공동해법을 모색하는 것은 중요한 의미가 있고 대응 과정에서 축적된 데이터 활용 등 과학적 방법에 따른 해결책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동의했다.

과학기술 전문가들의 신속하고 정확한 조치가 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고 앞으로 양국이 진단기술과 백신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할 방안을 모색하자고 이야기를 나눴다. 양국 장관은 여러 국가가 참여하는 다자 간 유선회의를 개최해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