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정찬성 분노 폭발, '박재범 폭행사건' 뭐길래?

 
 
기사공유
UFC 선수 정찬성이 래퍼 박재범을 폭행한 브라이언 오르테가를 향해 분노를 표출했다./사진=스타뉴스

UFC 선수 정찬성이 래퍼 박재범을 폭행한 브라이언 오르테가를 향해 분노를 표출했다. 정찬성은 9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나는 너와 싸우고, 쓰러뜨리고, 얼굴을 피범벅으로 만들어 줄 것”이라는 글을 남겼다.

박재범은 지난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248 대회 현장을 찾았다가 오르테가에게 뺨을 맞은 사실이 전해졌다. 박재범은 같은 소속사 AOMG의 파이터 정찬성의 통역을 돕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 폭행을 당했다.

이 소식을 접한 정찬성은 분노를 표출했다. 정찬성은 “너는 내가 화장실에 가있는 동안 박재범을 공격했다. 그는 프로페셔널 파이터가 아닌 뮤지션”이라며 “통역을 도와주던 시민을 폭행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정찬성은 “심지어 너는 내가 자리를 비울 때까지 기다렸다가 박재범을 공격했다”라며 “다 큰 어른이 아이를 때린 것과 같은 행동이다. 차라리 나를 공격했다면 이렇게 화가 나진 않았을 것”이라며 오르테가의 비겁한 행동을 꼬집었다.

정찬성은 “나와 싸우기 위해서, 또 사람들이 너의 이름을 기억하지 못해서 계획한 일이라면 축하한다. 성공했다”라며 오르테가에 선전포고를 했다. 이어 “너의 얼굴은 내 머리 속에서 맴돌고 있고, 케이지 안에서 너를 뭉개버리겠다. 이번에는 도망치지 않길 바란다”라며 도발했다. 

앞서 지난 8일 미국 매체 ESPN 아리엘 헬와니 기자는 자신의 SNS에 "한국 뮤지션 박재범이 브라이언 오르테가에게 맞았다. 박재범이 말한 것"이라며 "브라이언 오르테가는 박재범의 통역을 문제 삼았다"고 말했다.

이어 "브라이언 오르테가는 정찬성이 화장실을 간 것을 보고 박재범에게 다가가 '박재범이냐'고 물었고, 박재범은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자 브라이언 오르테가는 손바닥으로 박재범의 뺨을 때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 같은 오르테가의 폭행 시비는 정찬성과의 신경전에서 비롯된 것으로 추정된다. 두 사람은 지난해 12월 부산에서 열린 UFC 한국 대회에서 메인 이벤트를 장식할 계획이었으나, 오르테가의 십자인대 부상으로 성사되지 못했다.

당시 정찬성은 한 외신 인터뷰를 통해 "(오르테가는) 나한테 이미 한 번 도망 갔다. 굳이 잡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고 언급했고, 박재범은 정찬성의 소속사 AOMG의 대표로 해당 인터뷰를 통역했다.

이후 오르테가는 "정찬성은 물론 그 말을 통역한 박재범도 만나면 때릴 것"이라고 경고하며 박재범을 향해 "내 경기에 보러 오는 걸 환영한다. 그런데 나와 마주쳤을 때 내가 널 때려도 놀라지 말라. 부상과 도망 가는 건 다른 것이다"라고도 했다.

오르테가의 협박에 정찬성은 또 다른 인터뷰에서 "우리 사장님을 건드리면 나도 안 참는다"며 맞선 바 있다. 그리고 정찬성이 UFC 248 게스트 파이터로 초청을 받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경기장을 찾으며, 세 사람은 다시 만나게 됐고 이 같은 폭행시비가 벌어졌다.

한편 박재범 소속사 AOMG 측은 "확인 결과, 오르테가 선수 측에서 시비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나 경호원들의 빠른 제재로 퇴장조치 되며 마무리, 아티스트에게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는 부상은 없었고 현재 건강에는 전혀 이상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