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저 값에 티구안"… 파격인하 나선 폭스바겐

 
 
기사공유
폭스바겐코리아가 정부의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조치 연장에 따라 판매 중인 전 차종의 가격을 최소 132만1000원에서 최대 143만원까지 인하한다고 11일 밝혔다./사진=뉴스1

폭스바겐코리아가 정부의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조치 연장에 따라 판매 중인 전 차종의 가격을 최소 132만1000원에서 최대 143만원까지 인하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폭스바겐코리아에 따르면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티구안(2020년식) 프리미엄은 4250만원에서 4117만9000원으로 132만1000원 인하된다. 프레스티지는 4550만원에서 138만7000원이 인하된 4411만3000원에 살 수 있다. 현대자동차 그랜저 최고등급과 비슷한 가격이다.

대형SUV 투아렉은 전 트림 모두 143만원씩 인하된다. 프리미엄은 8890만원에서 8747만원으로, 프레스티지는 9690만원에서 9547만원으로 가격이 내려간다. 1억90만원인 R-라인은 9947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폭스바겐코리아 관계자는 "향후에도 경쟁력 있는 가격은 물론 업계 최고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25.44상승 0.5818:01 04/03
  • 코스닥 : 573.01상승 5.3118:01 04/03
  • 원달러 : 1230.90상승 2.618:01 04/03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1 04/03
  • 금 : 24.51상승 2.9618:01 04/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