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어서 0점? '일괄 불합격 처리' 일본 대학 "차별 없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문부과학성이 오카야마 이과대학의 한국인 면접 0점 처리에 대해 차별적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기우다 고이치 일본 문부과학성 장관. /사진=뉴스1
일본 문부과학성이 오카야마 이과대학의 한국인 면접 0점 처리에 대해 차별적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기우다 고이치 일본 문부과학성 장관. /사진=뉴스1

일본 오카야마 이과대학이 수의학부에 응시한 한국인을 면접에서 일률적으로 0점을 주며 모두 불합격시켰다는 언론 보도를 인정하면서도 차별적인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지난 11일 일본매체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기우다 고이치 문부과학성은 전날 열린 참의원 예산위원회 이사회에서 오카야마 이과대학으로부터 입시가 적정하게 이뤄졌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일본매체 '슈칸분슌'은 지난해 11월 오카야마 이과대학이 수의학부 추천 입시에 지원한 한국인 수험생 전원에 대해 면접시험에서 0점을 주고 불합격 처리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문부과학성은 대학 측에 확인을 요구했다.

기우다 문부과학성은 "오카야마 이과대학 추천입시 부분에서는 한국인 수험생 7명 전원이 면접에서 0점을 받고 떨어졌으나, 일반 입시에서는 4명의 한국인이 합격했다"고 강조했다.

대학 측은 "수의학부 입시는 적정하게 실시됐으며 슈칸분슌 기사는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어 "면접 0점 수험생은 일본인도 여럿 존재한다. 면접 평가는 책임이 있는 사람이 복층적으로 확인했다. 이들 수험생을 포함해 일반 시험과 사비 외국인 유학생 시험에서는 총 4명의 한국인이 합격했다"고 전했다.

또 "과거 두번 이 시험에서 합격한 한국인 학생이 입학 후 일본어 회화에 어려움이 있어 생활하는 데 고생을 했다. 이 때문에 지난해 가을 시험에 처음으로 면접시험을 도입했다"며 "이번 면접시험에서도 7명이 일본어 회화능력에 문제가 있어 0점으로 불합격 됐다"고 밝혔다. 재차 "한국인 수험생에 대해 차별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기우다 문부과학성은 "입시가 적절했는지 판단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 추가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대학에 설명을 요구하겠다"고 전했다.
 

전이슬
전이슬 dew_w@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전이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