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킹' 이민호·김고은, 운명적 케미… "가자, 나의 세계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 킹-영원의 군주' 2차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머니S DB
'더 킹-영원의 군주' 2차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머니S DB

'더 킹-영원의 군주' 2차 티저 영상이 공개됐다. 오는 4월 첫 방송 예정인 SBS 새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는 차원의 문(門)을 닫으려는 이과(理科)형 대한제국 황제 이곤과 누군가의 삶, 사람, 사랑을 지키려는 문과(文科)형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이 두 세계를 넘나드는 공조를 통해 그리는 차원이 다른 판타지 로맨스다. 

공개된 2차 티저영상에는 한밤중 광화문 한복판에서 백마를 탄 대한제국 황제 이곤(이민호 분)과 대한민국 형사 정태을(김고은 분)이 마주보고 있다. "진짜 다른 세계에서 왔어?"라는 정태을의 목소리 위로, 이곤이 정태을을 힘차게 끌어안은 데 이어, 깜짝 놀라는 정태을과 애절한 이곤의 상반된 표정이 담겨 두 사람 사이에 펼쳐질 '운명적 케미'를 예고했다.

이후 이곤 앞에 선 정태을이 "당신은 마치 날 아는 사람처럼 구는데 난 당신 몰라"라며 다그쳤고, 서재에서 뭔가를 뚫어지게 보는 이곤과 그렁한 눈가로 어딘가를 주시하는 정태을이 차례로 등장하면서 애틋한 아련함을 드리웠다. 이내 땀범벅이 된 이곤의 얼굴 위로 "내가 여기 없듯 자네도 내 세계에는 없었어"라는 대사가 흘러가면서 여성스럽게 머리를 묶는 정태을로 이어져 신비로운 분위기가 연출됐다.

그 순간, 가을 풍경의 공원에서 "난 아직 지구가 둥글다는 것도 안 믿기는 사람이야"라는 무덤덤한 정태을을 바라보는 이곤의 눈빛이 빛났다. 마지막으로 흰 눈과 함께 "같이 가자. 나의 세계로"라는 말을 던진 이곤과 따뜻한 시선을 보내는 정태을의 투 샷이 펼쳐져 '평행세계 판타지 로맨스'의 서막을 알렸다.

SBS 새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는 오는 4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23:59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23:59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23:59 01/19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19
  • 금 : 55.19상승 123:59 01/19
  • [머니S포토] 2021년 제1차 고위당정청, 설 민생 등 현안 논의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2021년 제1차 고위당정청, 설 민생 등 현안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