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숨 쉬면서 옮길 수 있다"… 대중교통 내 감염 위험성 얼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갑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말을 하지 않더라도 숨을 쉬면서 바이러스가 나온다"며 지하철 등 사람이 많은 곳에서는 꼭 마스트 착용을 당부했다. /사진=뉴시스
이재갑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말을 하지 않더라도 숨을 쉬면서 바이러스가 나온다"며 지하철 등 사람이 많은 곳에서는 꼭 마스트 착용을 당부했다. /사진=뉴시스

이재갑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말을 하지 않더라도 숨을 쉬면서 바이러스가 나온다"며 지하철 등 사람이 많은 곳에서는 꼭 마스트 착용을 당부했다.

이 교수는 1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구로구의 한 콜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진 것과 관련해 "그분들(콜센터 직원 중 확진자)이 주로 출근하는 시간대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지하철을 타고 다녔는지 여부, 지하철 내의 밀집도가 어땠는지 등을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하철 안에서 마스크를 얼마나 썼는지 여부도 상당히 중요할 것 같다”면서 “지금으로서는 이분들이 주로 언제 지하철을 이용했고 그 이용 동선이 어디까지 미쳤는지 등을 언론이나 재난문자메시지를 통해 홍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영역에 함께 출퇴근한 분들 중 증상이 있으면 바로 1339에 연락해서 선별진료소로 오게끔 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진행자가 "일반적으로 대중교통에서의 감염 정도를 어떻게 보는가"라고 묻자 이 교수는 "만약 마스크를 착용 안한 분이 많은 상태에서 20~30분 이상 계속 동행하면 전파 가능성이 상당히 높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말을 하지 않더라고 마스크를 착용치 않는다면 "위험하다"며 "말 안 해도 숨을 쉬면서 바이러스가 나오는 것이기에 (말하는 것보다) 조금 덜한 면이 있을지 몰라도 그렇다고 바이러스가 나오지 않는 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손을 통해서 다중으로 만지는 부분 등에 바이러스가 묻어 있는데 이게 몇시간 지나면 사멸되지만 지하철 내에서는 5분, 10분 안에 계속 여러 사람들이 만지는 부위가 많다"면서 "그런 걸 통해서도 전파가 가능하다"고 마스크 착용 등을 당부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