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에겐 미안하지만"… 리네커, 시즌 조기종료 필요성 언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공격수 출신 방송인 개리 리네커가 이번 시즌 완주에 비관적인 입장을 밝혔다. /사진=로이터
전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공격수 출신 방송인 개리 리네커가 이번 시즌 완주에 비관적인 입장을 밝혔다. /사진=로이터

전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공격수 개리 리네커가 이번 시즌 완주에 비관적인 입장을 밝혔다.

리네커는 11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맨체스터 시티와 아스날의 경기가 연기됐다"라는 소식을 전했다.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아스날은 당초 12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9라운드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아스날 선수단 중 일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자가격리 조치에 들어가면서 경기도 불가피하게 연기됐다. 아스날은 지난달 그리스 프로축구팀 올림피아코스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전을 치렀는데, 이후 올림피아코스 구단주인 에반젤로 마리나키스가 코로나19 확정 판정을 받은 것이다. 당시 아스날 선수와 구단 관계자 일부는 마리나키스 구단주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 보건당국 직원이 나폴리의 산 파올로 스타디움 관중석에서 방역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이탈리아 보건당국 직원이 나폴리의 산 파올로 스타디움 관중석에서 방역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코로나19가 유럽에서 확산되면서 축구계도 영향을 받고 있다. 확진자가 1만2000명을 넘어선 이탈리아는 이미 다음달 초까지 자국 내 모든 스포츠 이벤트를 열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프로축구 세리에A도 이에 따라 지난 10일 경기를 마지막으로 3월달 일정을 모두 취소한 상태다. 스페인도 프로축구 1, 2부리그 경기를 향후 2주 동안 무관중으로 치르기로 결정했다. 잉글랜드와 독일, UEFA도 앞으로의 일정을 모두 무관중 경기로 열거나 아예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코로나19의 공포 속에서 축구계는 '무관중으로라도 리그 일정을 치러야 한다'는 쪽과 '팬과 구단을 위해 리그 일정을 연기하는 방안이 낫다'는 쪽으로 의견이 갈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잉글랜드 축구계의 레전드인 리네커가 직접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리네커는 맨시티와 아스날의 경기 연기 소식을 전하며 "리버풀에게는 미안하지만, 이번 조치가 시즌 조기종료의 시작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리버풀의 전설적 감독인 빌 샹클리의 말을 빌려와 "축구는 결코 삶이나 죽음보다 중요하지 않다"는 문구로 트윗을 끝맺었다.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축구 등 스포츠 경기의 남은 일정에 대해 보다 심각한 고려가 필요하다는 뜻을 간접적으로 언급한 것이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5:32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5:32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5:3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32 01/18
  • 금 : 55.39하락 0.3115:3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