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자 누구?… "지옥과도 같은 존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25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자 인성 논란이 제기됐다. /사진=채널A 제공
오는 25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자 인성 논란이 제기됐다. /사진=채널A 제공

오는 25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자 인성 논란이 제기됐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자 중 전직 승무원으로 나오는 여성 출연자 A씨의 대학 후배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의 폭로글이 게재돼 논란을 빚고 있다.

글쓴이는 "절대 과장하거나 허위 사실이 아님을 알아달라"고 강조하며 글을 올렸다. 글쓴이에 따르면 A씨는 후배가 제대로 인사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막말을 하며 인격모독을 했고, 괴롭힘을 견디지 못한 후배는 자퇴를 했다고. 글쓴이는 "이로 인해 A씨와 A씨 친구들은 전 학년이 모인 가운데 공개 사과도 했지만, 이후에 오히려 후배들에 대한 괴롭힘이 더 심해졌다"고 주장했다.

또한 글쓴이는 "A씨가 기숙사 생활 중 마음에 안 드는 후배가 생기면 방으로 불러서 혼내고 무릎 꿇게 강요하고, 어깨를 밀치거나 욕하기도 했다"며 "자취를 할 때는 자취방으로 불러서 혼냈다"고 밝혔다. 심지어 다리를 다쳐 깁스한 후배에게 청소를 시키기도 하고, 머리카락이 있으면 고함을 쳤다는 것.

자신이 폭로한 일들은 A씨 만행의 일부라고 밝힌 글쓴이는 "평소에 '하트시그널'을 즐겨봤으나 A씨가 나온다면 절대 못 볼 거 같다. 가해자가 티비에서 웃고 과거의 행동을 잊은 채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걸 보면 자꾸 그때의 기억이 생각날 것 같아서 용기 내서 올린다"며 "A씨가 동기들과 선배들에겐 어떻게 행동했는지는 모르겠으나 학교 후배들에게는 지옥과도 같은 존재였다"고 전했다.

해당 글은 곧바로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빠르게 퍼졌고, '하트시그널 시즌3'은 방송 전부터 출연자 논란에 휩싸이며 곤혹을 치르고 있다.

한편 채널A 예능 프로그램 '하트시그널 시즌3'는 시그널 하우스에 입주하게 된 청춘 남녀들이 서로 썸을 타고, 연예인 예측단이 이들의 심리를 추리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오는 25일 밤 9시 50분 첫 방송 예정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0%
  • 8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