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공포] 코로나19가 불러온 의약업계 '나비효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영 행안부장관이 7일 오후 서울시 서대문구의 한 약국을 방문해 마스크 수급 및 판매상황을 점검하고 약사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사진=행정안전부
진영 행안부장관이 7일 오후 서울시 서대문구의 한 약국을 방문해 마스크 수급 및 판매상황을 점검하고 약사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사진=행정안전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국내 의약업계가 격동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11일(현지 시간) 코로나19에 대해 대유행(팬데믹)을 선언했다.

WHO가 대유행을 선포한 것은 1968년 홍콩독감,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신종플루)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국내에선 코로나19로 방역용품 수급에 빨간불이 켜진 지 오래다. 감염병 대응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질병관리본부의 조직을 ‘청’급으로 승격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코로나19가 불러온 의약업계의 변화를 ‘머니S’가 짚어봤다.

세계 최대 원료의약품 생산국인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하자 전세계가 긴장했다. 의약품을 만드는 데 쓰이는 원료 수급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2018년 중국의 원료의약품 수출 현황에 따르면 중국의 수출규모는 300억달러를 넘었다. 중국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공장 운영 중단에 이어 인력 이동까지 제한해 원료의약품 수급에 비상이 걸렸다.

이에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주요 의약품 공급에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을 열어놓고 공급망을 면밀히 살피는 중이다. 국내도 이미 마스크, 방호복 공급난으로 신음하는 가운데 의약품 생산에 직격탄을 맞을 수 있다는 위기감이 조성되고 있다.

국내 제약업계는 중국 원료의약품 수급 관련, 긴장감을 놓지 않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치료제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평균 3~6개월간 계속 생산할 수 있는 원료의약품을 비축한 상황. 최대 6개월간 의약품 공장을 정상가동할 수 있다는 얘기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아직까지 내부에서 원료의약품 공급 부족 상황이 보고되지 않았으나 코로나19 확산이 의약품 공급망에 미치는 영향을 우려해 상황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며 “수입이 지연되더라도 당분간은 재고 물량으로 버텨낼 수 있지만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소강 국면에 접어들어야 수급 문제를 완전히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방역용품 수급난은 더 심각하다. 중국이 자국 내 수요 감당을 위해 의료용 마스크와 보호복, 장갑 등 개인보호장비(PPE)를 대량으로 수입하며 전세계 방역용품은 그야말로 씨가 말랐다.

국내의 경우 마스크 수급 안정화에 나섰으나 역부족인 상황이다. 마스크 중복구매를 막기 위해 판매 이력시스템(DUR)을 도입했으나 전산망 과부하로 종종 먹통이다. 불편함은 온전히 약사와 시민 몫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코로나19로 국민 건강이 위협받는 가운데 지역사회 전파되기 전에 선제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미래통합당은 감염병예방법을 개정해 종합대책을 마련하고 질병관리청을 독립시킬 수 있도록 정부조직법을 개정하겠다고 나섰다.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독립시키면 감염병 발생 초기부터 독립적인 정책 판단을 내려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도 최근 국회 브리핑에서 보건복지부에 보건의료 분야를 전담하는 복수 차관(2차관)을 신설하고 보건정책 총괄과 위기 집중 대응을 맡는 ‘건강정책실’과 ‘건강위해대응정책관’을 두는 방안을 내놨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636호(2020년 3월17~23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