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긴급진단키트 나온다… 서정진 "지금껏 없던 정확도 보여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셀트리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사태에 대비해 글로벌기업으로서 앞장선다는 취지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종합 대응방안을 12일 발표했다./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사태에 대비해 글로벌기업으로서 앞장선다는 취지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종합 대응방안을 12일 발표했다./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사태에 대비해 글로벌기업으로서 앞장선다는 취지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종합 대응방안을 12일 발표했다.

셀트리온은 15~20분만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신속진단키트와 항체 치료제를 개발할 목표다. 이르면 6개월 내 현장에서 쓰일 수 있다고 셀트리온 측은 내다봤다.


셀트리온 신속진단키트, 분자진단 '정확도' 잡았다


셀트리온은 우선 2주전 착수한 신속진단키트 개발 작업에 더욱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현재 셀트리온은 서울대 의대, 조선대 의대 등 유관기관 협조로 공급받은 회복환자의 혈액을 활용해 진단키트에 요구되는 민감도와 정확도를 충족하는 항체를 스크리닝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제품의 키트화는 전문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최소 3개월내 상품화를 목표로 진행하고 있다. 현재 일일 키트 생산량은 5만개로, 최대 10만개까지 늘릴 수 있을 전망이다.  

현재 코로나19 감염 확진에 쓰이는 방법은 RT-qPCR(역전사 정량 유전자 증폭 기술) 검사법으로 정확한 결과를 얻을 수 있는 대신 결과가 나오는 데 약 6시간 걸린다는 단점이 있다. 또, 업계에서 개발 중인 신속진단키트 방식은 검사가 빠른 반면 정확도가 다소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셀트리온은 두 가지 방식의 장점을 합쳐 신속진단키트(S 항원)의 형식을 갖추되 정확한 결과를 얻을 수 있는 제품을 만들어 공급한다는 전략이다. 현재 개발하는 제품은 검사결과가 나오는 데 15~20분이면 충분하고 RT-qPCR 2차 검사가 필요 없을 정도의 정확도를 함께 갖추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제품이 개발되면 한국은 물론, 빠른 진단 체계가 확립되지 않은 유럽, 미국, 중동 지역 국가들에 우선 보급하면서 이들 국가들이 가능한 빨리 자국내 확진 환자를 구분-격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도록 해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속도를 낮추는데 일조한다는 계획이다.

서정진 회장은 "자사 신속진단키트는 S항원 항체를 사용해 제조가격이 매우 높은 편으로, 진단용키트로 사용하기엔 경제성이 떨어진다"며 "하지만 의료진의 부담을 덜 수 있는 신속진단 키트가 필요하다는 생각에 개발, 오는 5월부터 현장에서 임상평가라는 하에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완치환자 혈액으로 항체치료제 개발 한창


셀트리온은 앞서 발표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임상 2b상을 완료한 인플루엔자 멀티항체 신약인 CT-P27과 메르스(중동호흡기중후군) 치료용 항체인 CT-P38를 개발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코로나19 치료용 항체를 개발하는 동시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분석해 추후 바이러스 변이에 대비한 멀티항체 개발까지 진행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최근 질병관리본부의 ‘2019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치료용 단클론 항체 비임상 후보물질 발굴’ 국책 과제에 지원을 마치고, 회복환자 혈액을 공급받아 항체 스크리닝 작업을 진행 중이다. 또한 연구기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중화항체의 중화능을 평가하기 위한 중화법도 조속히 확립해 최소 6개월 내에 중화능 항체를 확보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현재 진단키트 및 항체 개발에 200억원을 1차로 배정하고 연구자원을 24시간 교대체제로 풀가동해 개발작업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향후 상용화까지 3000억원 이상 투자할 예정으로, 정부기관의 협력과 R&D자금을 활용할 계획이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