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구하라 친오빠의 절규 "상속재산 분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상을 떠난 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 친오빠 구호인씨의 법률대리인이 친모를 상대로 제기한 상속재산 분할 심판 청구와 관련해 상속을 포기해줄 것을 요청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세상을 떠난 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 친오빠 구호인씨의 법률대리인이 친모를 상대로 제기한 상속재산 분할 심판 청구와 관련해 상속을 포기해줄 것을 요청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세상을 떠난 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 친오빠 구호인씨의 법률대리인이 친모를 상대로 제기한 상속재산 분할 심판 청구와 관련해 상속을 포기해줄 것을 요청했다.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는 12일 공식입장을 통해 친모의 상속재산 분할 심판 청구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앞서 구씨는 지난 3일 광주가정법원을 통해 자신의 친모 A씨를 상대로 상속재산 분할심판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구하라는 지난해 11월24일 향년 28세 나이로 세상을 떠나며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구씨는 고 구하라의 상속지분과 관련해 "구하라의 친모가 구하라가 9세 때 집을 나갔다. 구하라의 재산을 바랄 자격이 없다"며 구하라의 친부가 생전 구하라의 양육비와 생활비를 부담하는 등 보호자로서 도왔으며 할머니와 구씨가 구하라를 돌봤음을 주장했다.

또 구하라의 친부는 상속지분을 양도한 상태이며 재산은 직계 가족인 구하라의 친모와 구씨가 5대5로 나눠 갖는데 구씨는 이에 대해 반발하고 소송을 제기했다. 구하라의 친모는 법정 대리인을 선임하고 재산 분할을 위한 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 변호사는 "구씨의 친모 송모씨는 고 구하라가 아홉살이 될 무렵 가출해 20여년 동안 연락하지 않았다. 고 구하라는 생전에도 친모에 대한 분노와 아쉬움, 공허함을 자주 토로했고 고인의 사망에 친모로부터 버림받았던 트라우마로 인한 정신적인 고통이 큰 영향을 끼쳤다는 것을 부정하기 어렵다"고 언급했다.

이어 "구씨는 고 구하라가 살아있는 동안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았던 친모 측이 이처럼 무리한 요구를 하는 것에 대해 너무나 큰 충격을 받았고 결국 친모를 상대로 상속재산분할심판을 청구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시는 이런 비극이 발생하지 않도록 이번 사건을 올바른 방향으로 해결하고 입법청원 등 다각도의 해결책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 변호사는 "인륜과 보편적 정의의 관점에서 자신의 상속분을 주장하기보다는 고 구하라에 대한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함과 동시에 상속분을 포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라고 부연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