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방통위, 5월까지 ‘폰파라치 포상금’ 3분의 1만 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12일 서울 광진구 강변테크노마트를 방문해 이동통신 유통매장 종사자들을 만나 지원 방안을 내놨다. /사진=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가 코로나19 여파로 피해를 입은 판매점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내놨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12일 서울 광진구 강변테크노마트를 방문해 코로나19 여파로 피해를 입은 이동통신 유통매장 종사자들을 격려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집단상권연합회장, 강변테크노마트 상우회장 등과 간담회를 열고 이통사 차원의 판매점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먼저 이동전화 불공정행위 신고포상제도(폰파라치)의 신고포상금이 오는 5월까지 3분의 1로 낮아진다. 현재 최고 포상금은 300만원인데 이를 100만원으로 내려 유통점의 분담금 부담을 줄인다는 말이다.

이밖에 전자청약서 작성에 필요한 태블릿 구입비용을 53억원 지원한다. 이와별도로 영세 판매점에는 마스크 등 방역용품과 사무용품 1억8000만원을 지급한다.

방통위 관계자는 “이번 국가적인 위기 속에서 어려움을 겪는 유통점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통3사와 유통점이 협력을 통해 어려움을 극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18:03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18:03 09/24
  • 원달러 : 1172.70상승 8.318:03 09/24
  • 두바이유 : 42.26상승 0.0718:03 09/24
  • 금 : 41.38상승 0.2418:03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