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기준금리 인하 가늠자는 '코로나19 확산세'

 
 
기사공유
한국은행이 향후 기준금리 인하 여부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주요국 통화정책 등을 종합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머니S DB
한국은행이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할 것이라면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기준금리 조정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지난 12일 한은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서 "향후 통화신용정책은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2.0%)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내경제의 성장세가 완만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요 측면에서 물가상승압력이 낮은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되므로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방침"이라며 "이 과정에서 코로나19의 확산 정도와 국내외 경제에 미치는 영향, 주요국의 통화정책 대응, 가계부채 증가세 등 금융안정 상황의 변화 등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완화정도의 조정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한은은 지난달 27일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한 배경으로 코로나19의 장기화 가능성을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코로나19가 3월 중 정점에 이른 후 진정되기 시작할 것인지 아니면 그보다 장기화될 것인지를 좀 더 엄밀하게 살펴볼 필요가 있었다"며 "금리 조정보다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을 크게 받고 있는 취약 부문을 선별적으로 지원하는 미시적 정책이 보다 시급하고 효과성도 크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현재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와 관련해서는 최대 교역·관광교류국인 중국의 경제활동이 크게 위축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과거에 비해 중국의 경제규모와 글로벌 분업구조를 통한 세계경제와의 연계성이 확대된 점, 코로나19가 여타 국가로 확산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할 때 세계교역 감소 및 글로벌 가치사슬 훼손 등에 따른 부정적 영향이 이전의 감염병 발생시 보다 크게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한은은 국내에서도 소비가 감소하고 수출과 생산활동이 차질을 빚고 있다고 진단했다. 가계 경제활동 위축으로 서비스를 중심으로 국내소비가 둔화되고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기업 투자심리 약화로 설비투자에도 부정적 영향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다.

한은 측은 "국내경기는 크게 위축됐다가 감염병 확산이 진정되면 성장흐름이 점차 개선될 것"이라며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은 외국인관광객수(서비스수출)와 내국인 국내소비를 중심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25.44상승 0.5818:01 04/03
  • 코스닥 : 573.01상승 5.3118:01 04/03
  • 원달러 : 1230.90상승 2.618:01 04/03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1 04/03
  • 금 : 24.51상승 2.9618:01 04/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