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나 양심있냐" "하트시그널 NO 범죄시그널" 누리꾼 분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진 천안나가 방송 전 인성 논란에 휘말렸다.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예고편 캡처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진 천안나가 방송 전 인성 논란에 휘말렸다.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예고편 캡처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진 천안나가 방송 전 인성 논란에 휘말렸다. 이에 누리꾼들은 ‘하트시그널’ 제작진 측의 공식입장을 요구하며 화가 난 상황.

앞서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하트시그널' 시즌3에 출연하는 여성 A씨에 대해 폭로하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 작성자는 "전직 승무원으로 나오는 사람의 학교 후배"라고 자기소개를 한 뒤 "그 분 인성에 대해 말이 많길래 팩트만 정리해 올려 볼까 한다. 절대 과장하거나 허위사실이 아니다"고 전했다.

작성자는 "동기가 어렵게 재수를 해서 학교에 입학했지만 A씨와 A씨 친구들이 3월 초 엠티 때 인사를 제대로 안 했다는 이유로 온갖 막말과 고함을 쳐 인격모독을 했다"며 "(동기는) 계속되는 심한 언행을 견디지 못하고 결국 자퇴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와 A씨 친구들은 전 학년이 모인 곳에서 공개 사과를 했다"면서도 "하지만 그 이후 오히려 후배들에 대한 괴롭힘이 더 심해졌다"고 덧붙였다.

작성자는 "A씨는 마음에 안 드는 후배가 생기면 바로 방으로 불러서 혼을 냈다"며 "무조건 무릎을 꿇으라고 강요했고 삿대질과 인격모독은 물론, 더 흥분했을 때는 어깨를 밀치거나 욕을 하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가해자가 TV에서 웃고 과거의 행동을 잊은 채 사람들에게 사랑 받는 걸 보면 자꾸 그때의 기억이 생각날 것 같아서 용기 내서 올린다"며 "동기들과 선배들에겐 어떻게 행동했는지 모르겠지만 학교 후배들에게 지옥과도 같은 존재였다. 항공과 군기와는 별개로 그 사람 인성이라고 생각한다"고 폭로했다.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진 천안나가 방송 전 인성 논란에 휘말렸다.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예고편 캡처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출연진 천안나가 방송 전 인성 논란에 휘말렸다. /사진=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3 예고편 캡처

글의 진위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온라인상에선 A씨의 정체를 놓고 승무원 출신이라는 점을 이유로 '천안나'라는 추측이 나온다.

논란이 계속되고 있지만, 채널A 측은 "내부 확인 중에 있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하는 상황.

이 같은 사실이 전해진 뒤 누리꾼들은 “하시1 강성욱 성폭행, 하시2 김현우 음주운전, 하시3 천안나 학교폭력이면 범죄시그널이네”(흰XX) “제작진과 천안나씨는 입장 정확히 내야한다”(gksd****) “천안나랑 커플된 남자도 불쌍하네 같이 편집각인가”(잼XX) “천안나 너 양심있기는 하냐”(아XXX) 등의 분노를 표했다.

한편 '하트시그널'은 청춘 남녀들이 '시그널 하우스'에 머물며 서로 썸을 타고, 연예인 예측단이 이들의 심리를 추리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오는 25일 시즌3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6.10상승 9.9118:03 06/24
  • 코스닥 : 1012.62하락 3.8418:03 06/24
  • 원달러 : 1134.90하락 2.818:03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8:03 06/24
  • 금 : 73.43상승 0.9118:03 06/24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