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문재앙 코로나' 하나투어 불매 시각차… '표현의 자유' vs '올바른 비판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나투어가 '문재앙 코로나'란 문구로 논란이 된 대리점과 계약해지 및 법적인 조치를 취했다고 밝히자 누리꾼들 사이에서 '하나투어 불매'의 목소리가 나왔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하나투어가 '문재앙 코로나'란 문구로 논란이 된 대리점과 계약해지 및 법적인 조치를 취했다고 밝히자 누리꾼들 사이에서 '하나투어 불매'의 목소리가 나왔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하나투어가 '문재앙 코로나'란 문구로 논란이 된 대리점과 계약해지 및 법적인 조치를 취했다고 밝히자 누리꾼들 사이에서 '하나투어 불매'의 목소리가 나왔다. 하지만 그 이유는 두 가지로 극명하게 나뉘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SNS) 등에는 하나투어 역삼이마트점에 '문재앙 코로나로 인해 당분간 재택근무합니다'라는 안내문이 부착돼 논란이 됐다.

문구 중 '문재앙'은 문재인 대통령과 재앙의 합성어로,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악화되자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등에서 문 대통령을 비하하기 위해 사용하기 시작했다.

해당 논란에 지난 14일 하나투어는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서울 역삼동 한 판매점에 부착된 안내문과 관련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한 말씀을 전한다"라고 알렸다.

이어 "지체없이 해당 대리점에 경고와 동시에 이를 철거했다"며 "해당 게시물은 하나투어와의 계약 위반이며, 하나투어 브랜드를 훼손하는 것으로 대리점 계약해지 및 법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 같은 사실이 전해지자 누리꾼 사이에서 '하나투어 불매' 주장이 나왔다. 하지만 불매의 이유가 두 가지로 극명하게 갈렸다.

일부 누리꾼들은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 하나투어 본사가 부당하며 이에 불매운동을 하겠다고 주장했다.

누리꾼 'park****'는 "하나투어 불매운동한다.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다. 누가 그런 권리를 줬나"라며 하나투어의 조치를 비판했다. 또 'cuck****'라는 아이디를 사용하는 누리꾼은 "계약해지라니 말이 안된다. 여기가 공산국가나. 진짜 하나투어 불매 해볼까(한다)"라고 주장했다.

반면 이러한 표현은 현 정부에 대한 올바른 비판이 아니라며, 해당 표현을 사용한 하나투어에 대해 불매하겠다고 밝힌 누리꾼들도 있다.

아이디 'sja5****'는 "한 나라의 대통령인데 너무하다. (하나투어) 앞으로 힘들게 반성 좀 해라"라고 전했다. 또 다른 누리꾼 'kwon****'은 "(대통령이) 혼심의 힘을 다해 이 난국을 타개하려 애쓰는데 국민의 한 사람으로 힘을 보태지는 못할 망정 (너무 했다)"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전이슬
전이슬 dew_w@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전이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23:59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23:59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23:59 01/27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23:59 01/27
  • 금 : 55.74상승 0.4223:59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