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용성 풍선효과 다음은 인천?… 규제 발표 후 아파트값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시내 한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인천시내 한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시장 규제로 수도권 비규제지역에 풍선효과가 번지고 있다. 최근 아파트값이 뛴 인천 역시 풍선효과가 감지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정부가 수원시 3개구 등 조정대상지역을 5곳 추가하고 전국 조정대상지역 44개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는 내용의 부동산대책을 발표하면서 규제를 피한 인천 등 수도권 지역이 상승세다.

실제로 올 들어 인천은 아파트 중위매매가가 계속해서 오름세.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인천은 지난해 11월까지 매매가 상승률이 1.9% 상승에 그쳤지만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최근 3개월 동안은 12.5%를 기록하며 6.6배나 올랐다.

인천은 아파트 거래량도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월까지만 해도 비슷한 수준이었던 대구가 6765건에서 7025건으로 약 4% 증가에 그친데 비해 인천은 6769건에서 1만8841건으로 무려 3배가량 거래량이 늘었다.

업계 관계자는 “이 같은 인천 부동산시장의 훈풍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등 교통개발 호재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정부의 계속된 규제로 갈곳잃은 투자자금이 서울과 인접한 인천으로까지 손을 뻗치자 관심도가 크게 오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