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철회' 박형준, "통합당은 한국당의 모회사" 비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형준 미래통합당(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이 통합당의 미래한국당(한국당)이 '모기업'인 통합당 의견을 배제하고 비례대표 명단을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사진=뉴스1
박형준 미래통합당(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이 통합당의 미래한국당(한국당)이 '모기업'인 통합당 의견을 배제하고 비례대표 명단을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사진=뉴스1

박형준 미래통합당(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이 자회사 격인 미래한국당(한국당)이 모회사 격인 미래통합당 의견을 배제하고 비례대표 명단을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18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전화 인터뷰에서 "이를테면 회사를 만들어주고 사람까지 내줬는데 자회사가 투자하면서 모회사의 의견 하나도 안 듣고 하겠다 하면 그것은 정치적 도의에 맞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한국당이 통합당에서 비례대표를 내지 않는 대신 만든 비례 위성 정당임에도 공천 관련 의견을 수용하지 않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통합당 입장에서는 자기가 비례대표를 안 내고 한국당이 대신 비례대표를 내는 것"이라며 "직접 공천은 못하더라도 공천 성격이나 인물에 의견이 있다"고 말했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이어 "통합당에서 비례대표를 준비했던 많은 영입인재들이 있다"며 "이런 부분에 통합당의 입장을 충분히 반영하고 의견을 들어줄 것을 고대하는 것인데 전혀 고려하지 않고 공천이 이뤄져 유감이다"고 말했다.

특히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비례 1번'이 예상됐던 윤봉길 의사의 장손녀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이 21번을 받은 사례를 주목하며 공병호 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공관위원장)을 겨냥했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윤봉길 의사 손녀를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하고 영입했는데 사실상 당선권 밖에 배치했다는 것은 통합당 자체를 무시하는 공천"이라며 "공천심사위원장(공관위원장)에게 권한을 줬다고 자율성이라는 것이 공당의 원칙을 넘어서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합당 입장에서는 국민들에게 통합당에서 공천한 분들과 같으니 한국당을 지지해 달라고 호소해야 한다"며 "그런 호소를 하기 어렵게 만든다면 총선 승리를 돕는 것이 아니라 내부 갈등을 표출해 총선 승리에 저해되는 일을 한다는 자각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공천 심사 과정에 대해서도 "공천심사위원들의 의중이 대단히 많이 반영될 수밖에 없었다"고 비판했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500여명이 몰렸는데 심사 과정에 3분 면접을 봤다"며 "그걸로 그들을 전부 평가해서 시스템 공천을 했다고 보기에는 공천 본 이들도 인정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박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번 통합당과 한국당 사이 공천 갈등에 "원칙적인 문제가 결여돼 있다"며 한국당 비례 공천 백지화 가능성도 언급했다. 그는 "공천 심사 전면 재검토를 협의해보는 방법까지 포함하겠다"며 "오늘 논의가 어떻게 진행되느냐에 따라 가변성이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6.61하락 35.9511:13 01/28
  • 코스닥 : 972.01하락 13.9111:13 01/28
  • 원달러 : 1113.20상승 8.811:1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1:13 01/28
  • 금 : 55.74상승 0.4211:13 01/28
  • [머니S포토] 취임 당일 동부구치소 찾은 '박범계'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고심'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취임 당일 동부구치소 찾은 '박범계' 법무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