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댓글 이력공개… "악플, 꼼짝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네이버 그린팩토리. /사진=네이버
네이버 그린팩토리. /사진=네이버
네이버가 ‘악플과의 전쟁’을 위해 본격적인 기능 개편에 나선다. 오는 19일부터 뉴스 댓글 작성자의 활동이력과 프로필을 공개할 계획이다. 악성댓글과 어뷰징 시도를 줄이고 댓글 본래의 순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첫 번째 방안이다.

18일 네이버에 따르면 이용자가 자신의 회원정보의 입력한 닉네임과 프로필 사진은 오는 19일부터 댓글모임 페이지에 연동된다. 아이디 뒷자리 마스킹 처리로 앞 4자리가 같아도 이제 닉네임과 사진을 통해 이용자를 구분할 수 있다.

뉴스 댓글 작성자가 지금까지 작성한 모든 댓글 목록도 공개로 전환된다. 작성자 스스로 삭제한 댓글은 보이지 않지만 현재 게시중인 모든 댓글, 댓글수, 받은 공감수가 집계된다. 특히 최근 30일간 받은 공감 비율, 본인이 최근 삭제한 댓글 비율도 함께 제공돼 댓글활동 이력으로 공개된다. 단 삭제한 댓글 비율은 19일 이후 삭제분부터 집계 반영한다고 네이버는 설명했다.

내일부터 신규 가입자는 7일이 지난 시점부터 뉴스 댓글을 이용할 수 있다. 이미 소셜계정을 통해 가입한 아이디에 대해 뉴스 댓글 활동을 제한한 네이버는 신규 가입자에 한해서도 일정 기간을 두고 이용토록 조치한다.

이는 가입 후 짧은 기간 댓글 활동을 한 후 아이디를 해지하거나 휴면 아이디로 전환되는 사례를 막기 위한 조치라고 네이버는 밝혔다. 단 실명확인한 아이디는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네이버 관계자는 “특정 댓글러의 글을 차단하는 기능과 AI 기술을 통한 악성 댓글러 판단 및 필터하는 부분도 빠른 시일내에 적용할 예정”이라며 “댓글의 부정적 측면을 최소화하고 긍정적 가치가 잘 발현될 수 있도록 정책·기술적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