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권 "홍성국 지명 철회 안 하면 무소속 출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주당 윤형권 후보가 홍성국 후보 지명을 철회하라고 밝혔다. /사진=뉴스1
민주당 윤형권 후보가 홍성국 후보 지명을 철회하라고 밝혔다. /사진=뉴스1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세종지역 더불어민주당 윤형권 예비후보가 민주당에 "즉각 홍성국씨를 세종 전략 후보에서 지명 철회하라"고 전했다.

윤형권 예비후보는 18일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당이 전략 공천한 홍성국씨는 여성 비하, 저질 막말로 시민의 명예를 더럽혔고 여성에게는 수치심을 갖게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홍성국씨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대학 동문이어서 증권회사 사장이 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며 "홍성국씨를 세종에 공천한 것은 노무현 대통령 도시에 사는 세종시민을 욕보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스스로 증권가 성공 신화 주인공을 자처하지만 개미 투자자들의 피눈물을 빨아먹는 결과"라며 "비틀어진 성공을 칭송하며 청소년의 롤모델이 될 것을 기대하지만 천박한 인식이다”고 홍 후보에 대해 맹렬히 비난했다.

이어 “민주당은 상황을 직시하고 즉각 홍성국씨를 세종 전략 후보에서 지명을 철회하고 사태가 악화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홍성국씨의 후보 지명 철회를 오는 22일까지 하지 않으면 갑구(남쪽)로 무소속 출마(하는 것에) 비중을 두고 있다”고 출마 의사를 내비쳤다.

앞서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지난 16일 "우리 당에서 4·15 총선 출마를 준비하다가 공천받지 못해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할 경우 영구제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윤 후보는 이날 “자신도 20대 총선에서 민주당이 아닌 무소속으로 출마한 적 있음에도 나는 되고 남은 안 된다는 생각은 버려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전이슬
전이슬 dew_w@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전이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