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고양시장 "재외국민 투표비용 300억원 위기극복수당으로 사용하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준 고양시장. / 사진제공=고양시
이재준 고양시장. / 사진제공=고양시
이재준 시장은 18일 위기극복수당을 즉각 지급해야 하며 정부 추경예산 뿐 아니라 재외국민 선거 비용과 각 지자체 예산을 전방위적으로 투입하자고 제안했다.

이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경제 기초체력을 키우는 것이 가장 시급한 1순위 작업"이라며 "경제 면역력을 키우고 시민의 일상을 회복하는 작업을 지금처럼 정부의 짐으로 지울 게 아니라 지자체, 정치권 모두가 뜻과 여력을 모아 움직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가능한 모든 재원을 끌어모아 위기극복수당을 즉각 지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11조7000억원의 정부 추경 규모로는 우회적인 경제지원만 가능할 뿐 추락하는 경제를 확실히 붙잡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이 시장은 “조세감면과 같은 간접적인 지원 방식보다는 직접적인 생계비 지원이 소득 효과가 월등하며 특히 소비를 전제로 하는 상품권 형태로 지급될 경우 지역경제 활성화까지 기대할 수 있다”며 위기극복수당의 균등한 지급이 가장 최적의 대안이라고 주장했다.

취약계층 대상으로 선별적 지급도 논의되고 있으나 당장 대상자를 명확히 선별하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는 만큼 동일액을 일괄 지급하는 것이 가장 신속한 방안이자 최선의 방안이라는 것이다.

그가 제안한 재원 마련방안 중 하나가 ‘재외국민 투표’ 예산이다. 사실상 불가능에 가까워진 재외국민 투표의 중단을 결정한다면 약 300억원을 여유재원으로 끌어올 수 있다는 것이다.

공직선거법 218조에 의하면 정부는 천재지변 등과 같은 부득이한 사유 발생 시 재외선거를 하지 않기로 결정할 수 있다. 현재 재외국민 유권자 가운데 등록을 마친 이는 17만6000여 명에 달하나 상황이 엄중한 만큼 투표 실시에 부정적인 이들도 상당수다.

또한 많은 국가들이 폐쇄와 차단을 1순위 대응책으로 삼고 있는 상황에서, 재외국민 안전 차원에서 중단이 불가피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 시장은 나아가 “당장 시행이 급한 만큼, 각 지자체에서도 비용을 먼저 분담할 것”을 주장했다. 지자체가 적립한 기금 등을 활용해 수당을 신속히 지급한 후, 향후 정부에서 비용의 70%를 보전해 주자는 것이다.

지자체에서 비용을 분담하기 위해서는 법적 근거인 조례가 선행되어야 한다. 정부에서 총액을 결정하여 지자체 부담을 30% 수준으로 정한 후, 위기극복수당 시행을 결단만 해 준다면 지자체도 바로 실행에 나설 수 있다는 것이다.
 

고양=김동우
고양=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