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공제조합 117차 총회 4월21일로 연기… 코로나19 확산 여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논현동 건설공제조합 전경. /사진=건설공제조합
서울 논현동 건설공제조합 전경. /사진=건설공제조합
건설공제조합은 중국 우한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오는 26일 개최 예정이던 제117차 정기총회를 4월21일로 연기 한다고 18일 밝혔다.

조합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건수가 감소 추세지만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시책에 부흥하고 참석 대의원의 건강을 위해 총회를 연기하기로 결정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조합은 총회 시에도 코로나19 관련 정부시책에 따라 회의를 간소화하고 참석대의원에 대해서는 신체 발열 확인 및 마스크착용 등 감염 예방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5:32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5:32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5:32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5:32 01/20
  • 금 : 55.19상승 115:32 01/20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