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 네이버 댓글정책으로 정체 드러난 첫 케이스

 
 
기사공유
19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는 미래통합당과 황교안 대표의 기사에 꾸준히 악플을 달아온 한 누리꾼의 아이디가 정준의 인스타그램 아이디 앞 4글자(m223****)와 일치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네이버, 정준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정준이 네이버 새 댓글정책으로 정체가 드러난 '첫 케이스'가 됐다. 

19일 정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2014년부터 일부 정치인에 대한 기사에 공격적인 댓글을 단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이날 "우선 제가 쓴 댓글에 기분이 나쁘셨다면 공개적으로 사과 드린다"면서도 "배우 정준으로서 공개적으로 쓴 댓글이 아닌 국민으로서 조용히 쓰려고 한건데 한 커뮤니티에 의해 알려졌다"고 억울함을 드러냈다.

또 미래통합당이 자신을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고발하기로 했다는 것에 대해선 "당에서 저를 고소할 일인가요? 제가 댓글 단 수준이 사진에도 있는 것처럼요 저 정도도 고소를 당해야 하나요?"라고 반문했다.    

앞서 네이버는 19일부터 과거 작성한 댓글이력을 볼 수 있도록 전환한 가운데 정준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의 댓글이 SNS상에서 화제를 모았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는 미래통합당과 황교안 대표의 기사에 꾸준히 악플을 달아온 한 누리꾼의 아이디가 정준의 인스타그램 아이디 앞 4글자(m223****)와 일치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해당 누리꾼의 닉네임이 '봉구'인데 정준의 반려견 이름과 동일하다. 

정준으로 추정되는 이 누리꾼은 정준이 월세미납으로 피소당했다는 기사에 "다 납부했다고 합니다. 기레기 기사만 믿고 글 쓰지마세요", "다 납부했어요. 좀 더 찾아보시고 글을 쓰세요. 기레기 기사만 믿지말고요" 등의 댓글을 달았다. /사진=네이버 캡처

정준으로 추정되는 이 누리꾼은 '황교안, 손학규·정동영 회동'이라는 제목의 기사에 '퇴물들'이라고 댓글을 달았으며, 황교안 대표의 단식투쟁을 다룬 기사에는 '응 죽기를 각오해라, 잘 가', 이학재 미래통합당 의원의 '조국퇴진' 단식농성 관련 기사에는 '빙신', 또 송언석 의원의 기사에는 '개쓰레기 자식'이라는 악플을 달았다.

뿐만 아니라 정준이 월세미납으로 피소당했다는 기사들에는 "다 납부했다고 합니다. 기레기 기사만 믿고 글 쓰지마세요", "다 납부했어요. 좀 더 찾아보시고 글을 쓰세요. 기레기 기사만 믿지말고요" 등의 댓글을 달았다. 앞서 한 매체는 정준이 2016년 6월부터 월세 총 3090만원을 미납해 건물주로부터 소송을 당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후 정준이 해당 누리꾼이 자신임을 시인하면서 파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7%
  • 43%
  • 코스피 : 1725.44상승 0.5818:01 04/03
  • 코스닥 : 573.01상승 5.3118:01 04/03
  • 원달러 : 1230.90상승 2.618:01 04/03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1 04/03
  • 금 : 24.51상승 2.9618:01 04/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