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개인신용평가 '등급제→점수제' 전환… 금융소비자 이득은?

 
 
기사공유
내년부터 신용평가가 등급제에서 점수제로 전환된다./자료=금융위원회
내년부터 개인신용평가가 등급제가 아닌 점수제로 전환된다. 기존 1~10등급 대신 1~1000점으로 신용을 평가하게 된다. 금융소비자들은 보다 세분화된 여신평가로 대출 심사 등에서 보다 유연한 평가를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19일 금융위원회는 신용등급 용어와 신용등급 값을 개인신용평점 기준으로 변경하는 은행업 시행령 등 11개 금융관련 법령 개정안을 오는 20일자로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점수제 전면 전환 시행일은 내년 1월1일이다.

그간 정부는 신용등급제(1~10등급) 적용에 따른 문턱 효과 등을 해소하기 위해 신용등급 대신 신용점수(1~1000점) 활용을 추진해 왔다.

현 신용등급 체제는 신용점수가 신용등급 구간 내 상위에 있는 경우 상위등급과 신용도가 유사함에도 대출 심사 시 불이익을 받을 수 밖에 없는 구조다. 하지만 점수제로 전환되면 신용평가사(CB)사는 금융회사와 금융소비자에게 개인신용등급을 제공하지 않고 개인신용평점을 제공, 보다 다양화·정교화된 여신심사가 가능해진다.

점수제 전환을 시범운영 중인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은행 등 5대 은행에 따르면, 기존 신용등급제에선 7등급 이하의 경우 모든 은행에서 대출이 거절됐다. 하지만 개인신용평점을 활용해 은행별로 대출가능여부 판단 기준을 마련한 결과, 한 은행에서 신용등급 미달로 여신심사가 거절됐던 금융소비자도 다른 은행에서는 심사를 통과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입법예고안에는 11개 금융관련법령상 '신용등급' 용어를 '개인신용평점'으로 변경하고, 신용등급 값을 개인신용평점 기준으로 변경하는 내용이 담겼다. 4등급 이하는 개인신용평점 하위 50%, 6등급 이하는 개인신용평점 하위 20%, 6등급 이상은 개인신용평점 상위 93% 또는 장기연체가능성 0.65% 이하, 7등급 이하는 개인신용평점 하위 10% 등으로 변경되는 방식이다.

금융위는 점수제 전환 현황 등 모니터링을 위해 지난해 9월 출범한 전담팀을 점수제 전환일까지 운영하고, 금융감독원과 협회를 통해 매분기 전환 추진현황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또 올 3분기까지 점수제 전환 관련 법령개정을 완료하고, 4분기까지 금융회사 개인신용평가시스템(CSS), 가이드라인, 내규, 표준약관 등을 개인신용평점 기준으로 변경한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