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사과, '워크맨' 일베 논란에 무슨 말 했나

 
 
기사공유
방송인 장성규가 '워크맨'의 '일베 용어 논란'이 계속되자 직접 사과에 나섰다. /사진=장동규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워크맨'의 '일베 용어 논란'이 계속되자 직접 사과에 나섰다. 

20일 오후 ‘워크맨’ 유튜브 공식 채널에는 ‘새벽에 장성규님으로부터 영상을 전달받았습니다. 그 분의 뜻에 따라 편집없이 올립니다’라는 제목의 한 영상이 게재됐다.

이 영상은 장성규가 직접 제작진께 전달한 것으로, ‘워크맨’ 제작진은 “오늘 새벽, 갑작스레 동영상 하나를 받았습니다. 혹여나 이 영상으로 인해 최근 논란이 출연자에게 옮겨가진 않을까 우려되어 고민했지만 그 분의 진정성이 담긴 요청에 의해 편집 없이 영상을 올립니다”라며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장성규는 “최근 ‘워크맨’ 사안에 대해 제가 직접 말씀드리고 싶은 욕심에 이렇게 인사드린다”라면서 “먼저 이번 일로 인해서 상처를 받으신 분들 또 이번 일로 염려를 끼쳐드리게 된 점 모든 상황에 대해서 죄송하다는 말씀 먼저 올리겠다”며 사과를 전했다.

그는 “저는 ‘워크맨’을 제 몸처럼 생각한다. 지난 1년 동안 가장 아끼고 있는 프로그램이고 ‘워크맨’ 덕분에 너무나 행복했고 즐거웠고 여러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쁜 마음이 컸는데 이런 일로 오해를 하게 만들고 불편하게 만들어드린 점 마음이 무겁다”라며 심경을 전했다.

이어 “사실 그 일이 있자마자 인사를 드리고 대화도 나누고 소통하고 싶었지만 이렇게 늦어진 것은 혹시나 제 짧은 생각에 여러분께 바로 표현해드리고 대화를 나눴을 때 오해가 커지거나 혹은 또 다시 상처를 받으시는 분들이 계시지 않을까 염려돼서 신중하게 임하자는 마음에서 좀 늦어졌다는 점 말씀드리고 싶다. 너그럽게 양해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대한 덤덤하게 말씀 드리고 싶은데 지난 일주일 동안 잠이 잘 안 왔다. 너무나 마음이 무거웠고 어떻게 하면 좋을지 어떻게 하면 오해를 풀어드릴 수 있을지 고민 끝에 제가 느낀 점을 그대로 말씀드리는 게 최선이 다하지 않나 싶다”며 “제가 봐온 저희 제작진들은 좋은 동생들이다. 여러분들께 즐거움 드릴 수 있는 콘텐츠 만들고자 그 마음밖에 없는 아이들이다. 제가 느낀 동생들은 여러분들께서 오해하시는 그런 동생들 아니다. 한번만 믿어주시고 예쁘게 봐주시길 부탁드린다. 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하겠다. 최근 고동완 PD가 인터뷰한 내용 전부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저뿐만 아니라 모든 제작진들이 프로그램에 큰 애정을 갖고 일주일동안 정말 여러분들께 즐거움 드리고자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작업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끝으로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일 너무나 죄송한 마음이 크다. 반성하고 반성해서 다시는 이런 일 반복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 할 테니까 잘 부탁드린다. 저희가 여러분께 드릴 수 있는 최선의 모습은 앞으로 더 실수 없이 즐겁고 또 한편으론 유익한 정보들도 드릴 수 있는 그런 콘텐츠를 선물해드리게 아닌가 싶다. 노력하겠다. 더 조심하고 더 신중하겠다”며 거듭 사과를 전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23:59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23:59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23:59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23:59 05/29
  • 금 : 34.86상승 1.6923:59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