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통화스와프 체결… 무섭게 오른 원/달러 환율 진정세

 
 
기사공유
20일 한국은행과 미국 연방준비제도 양자 간 600억달러 규모의 통화 스와프 체결로 원/달러 환율이 전 거래일(1285.7원)보다 39.2원 내린 1246.5원에 마감했다./사진=장동규 기자
[주말리뷰] 무섭게 오르던 원/달러 환율이 안정세를 되찾았다. 지난 20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열흘간 폭등세를 멈추고 40원 가까이 급락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1285.7원)보다 39.2원 내린 1246.5원에 장을 마감했다.

전날 환율은 40원 급등해 1280원대로 올라섰다. 금융위기 여파가 미친 2009년 7월14일(1293.0원)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하지만 정부가 외화 안전판을 마련하면서 외환시장의 투자 심리를 다소 안정됐다. 

한국은행은 전날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600억달라 규모의 양자간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한다고 발표했다. 

한은은 미국을 비롯해 다른 나라와도 통화스와프 체결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여타 주요국과의 통화스와프도 외환시장 안전판 역할을 해 여전히 중요하다"며 "일본과의 통화스와프도 의미가 있는 만큼 앞으로 외환시장 안전판을 강화하기 위해 중앙은행 간 협력을 높이는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외환시장 불안을 완화하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계약서가 작성되면 자금을 곧바로 시장에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한미간 통화스와프 체결로 외환 자금시장이 안정세를 찾았다"며 "증시가 반등한 데다 위안화 환율이 빠진 영향도 있었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금융위기 때보다도 큰 규모이기 때문에 이번 통화스와프 체결은 적지 않은 효과를 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25.44상승 0.5818:01 04/03
  • 코스닥 : 573.01상승 5.3118:01 04/03
  • 원달러 : 1230.90상승 2.618:01 04/03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1 04/03
  • 금 : 24.51상승 2.9618:01 04/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