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보고타', 코로나19로 콜롬비아 촬영 중단 후 귀국

 
 
기사공유
배우 송중기. /사진=임한별 기자

송중기 주연의 영화 '보고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현지 촬영을 중단하고 배우와 스태프 모두 전부 귀국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20일 뉴시스에 따르면 영화 보고타(감독 김성제) 측 관계자는 "콜롬비아 정부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외국인 출입을 금지한 데다 자국인 출국도 금지하는 조치를 취해서 배우와 스태프들의 안전 등을 고려해 촬영을 중단하고 모두 귀국하기로 결정했다"며 "상황을 지켜보며 재개 시점을 논의 중이다"고 밝혔다.

보고타는 한국 촬영 분량이 거의 없고 이례적으로 콜롬비아 올 로케이션으로 진행될 예정이었기 때문에 당분간 영화 촬영이 전면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영화는 지난 1월 콜롬비아 올 로케이션 촬영을 시작했고 오는 5월 크랭크업 예정이었다.

콜롬비아 정부는 코로나19가 남미로 확산되자 지난 14일 베네수엘라와 국경 폐쇄 조치를 한 데 이어 16일부터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제한했다. 자국인의 출국도 금지했다. 현재 콜롬비아 확진자는 20명을 넘어섰다.

한푠 보고타는 콜롬비아로 이민을 떠난 주인공이 낯선 땅에서 정착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소수의견' 김성제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송중기와 이희준이 주연을 맡았다.
 

진은혜 verdad8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진은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3.14상승 1.1118:03 07/03
  • 금 : 42.85상승 0.15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