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예방, 메탄올로 집안 소독하면 큰일나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전보건공단은 22일 "코로나19와 관련해 메탄올이 인체에 유해하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해 발생하는 사고가 늘고 있다"며 "인체에 유해한 물질을 잘못 사용하면 각종 건강장해를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사진=뉴스1DB
경기도 남양주의 한 주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메탄올(공업용 알코올)을 썼다가 중독 증상을 보여 병원 치료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2일 고용노동부 산하 안전보건공단에 따르면 남양주에 사는 40대 여성 A 씨는 지난 7일 자신의 집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소독을 위해 메탄올을 물에 타 분무기로 가구와 이불 등에 10여차례 뿌렸다. A 씨는 메탄올과 물을 9 대 1의 비율로 섞은 것으로 파악됐다.

실내에 찬 메탄올 증기를 마신 A 씨는 복통, 구토, 어지럼증 등 급성 중독 증상을 보였다. A 씨와 함께 있던 자녀 2명도 비슷한 증상을 겪었다. 다행히 A 씨는 자녀를 데리고 가까운 병원으로 가 응급 처치를 받았다.

이에 안전보건공단은 이날 "코로나19와 관련해 잘못된 정보에 의한 피해가 확산하지 않게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면서 국민에게 이같이 당부했다.

이번 사고는 메탄올이 인체에 유해하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해 발생한 사고로, 인체에 유해한 물질을 잘못 사용하면 각종 건강장해를 유발할 수 있다고 공단은 강조했다.

메탄올은 인화성이 높은 무색의 액체로 눈과 호흡기를 자극하고, 장기간 또는 반복해서 노출되면 중추신경계 및 시신경에 손상을 유발하는 독성 물질이다.

이달 초 이란에서는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소문을 믿은 40여명이 메탄올로 직접 제조한 소독제를 마시는 집단 사망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이한듬 기자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1.56하락 1.31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