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내 집 마련’ 열기 후끈… ‘르엘 신반포’ 등 주목

 
 
기사공유
‘코로나19’에도 ‘내 집 마련’ 열기가 여전할 것이란 전망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수요자들의 내 집 마련 열기는 식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23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이달 넷째주에는 전국 10곳에서 총 7672가구(오피스텔, 임대 포함, 도시형생활주택, 행복주택 제외)의 1순위 청약접수가 이뤄진다.

또 당첨자 발표는 6곳, 계약은 9곳에서 진행된다.

‘코로나19’가 국내를 비롯해 세계를 강타하면서 금융시장이 심각한 위기를 맞고 있지만 국내 분양시장의 분위기는 이렇다 할 영향을 받지 않는 모습이다. 여기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1.25%에서 0.75%로 인하하면서 수요자들은 부동산시장에 더욱 관심을 기울일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입지와 가격면에서 경쟁력을 갖춘 곳은 청약경쟁률에서 우수한 성적이 전망된다”며 “최근 관심지역으로 뜬 인천과 로또분양이라 일컫는 강남권 견본주택 개관도 예정돼 있어 이목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한편 주요 청약 접수 단지는 ▲힐스테이트 송도 더스카이 ▲송추 북한산 경남아너스빌 ▲탑동힐데스하임 등이며 주요 견본주택 개관 예정 단지는 ▲힐스테이트 도원 센트럴 ▲르엘 신반포 등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