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채 포비아, 채용공고 적을수록 불안… "면접이 가장 두려워"

 
 
기사공유
취업준비생 10명 중 7명이 공채 포비아를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미지투데이
취업포털 커리어가 구직자 31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공채 포비아'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 73.7%가 '공채 포비아를 겪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은 '공채 포비아의 증상'으로 '일단 어디든 넣고 봐야 할 것 같다(65.2%)'고 답했다. '입사지원도 하기 전에 탈락할 것 같다(26.5%)', '취업포털 사이트를 보는 것도 싫다(5.2%)', '하반기 채용을 노려봐야 할 것 같다(3%)' 순이었다.

이어 '공채 포비아 때문에 실제 구직 활동에 지장을 받은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 '구직 활동이 불가능할 정도의 지장을 받았다(53%)'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다소 지장은 없었다' 28.3%, '별로 지장은 없었다' 11.7%, '전혀 지장이 없었다' 7%로 나타났다.

'공채 포비아가 가장 심해지는 때'는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이 생각보다 적을수록(46.5%)'이라는 의견이 1위를 차지했다. '구직 활동 기간이 길어질수록(39.7%)', '공채 시즌이 끝나갈수록(10.3%)', '공채 시즌이 다가올수록(3.2%)' 순이었다.

'공채 포비아의 이유'를 묻는 말에 응답자 절반은 '스펙이 부족해서(49.4%)'라고 답했고 '앞으로의 미래가 두려워서(35.9%)', '자신감이 없어서(13.1%)', '취업 자체가 부담스러워서(1.3%)'라는 의견이 뒤를 이었다.

한편 구직자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채용절차로는 응답자의 51.6%가 '면접전형'을 1위로 꼽았다. 이어 '전부 다(26.3%)', '서류전형(17.3%)', '필기(인적성)전형(4.8%)' 순으로 나타났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25.44상승 0.5818:01 04/03
  • 코스닥 : 573.01상승 5.3118:01 04/03
  • 원달러 : 1230.90상승 2.618:01 04/03
  • 두바이유 : 34.11상승 4.1718:01 04/03
  • 금 : 24.51상승 2.9618:01 04/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