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사냥의 시간' 들끓는 잡음… 왜?

 
 
기사공유
영화 '사냥의 시간'이 넷플릭스 단독 공개를 결정하며 잡음이 들끓고 있다. /사진=영화 스틸컷

영화 '사냥의 시간'이 넷플릭스 단독 공개를 결정하며 잡음이 끊이지 않는다.

지난 23일 오전 영화 ‘사냥의 시간’(감독 윤성현) 투자배급사 리틀빅픽쳐스는 “오랜 기다림 끝에 넷플릭스를 통해 ‘사냥의 시간’을 전세계 190개국에 동시에 공개하기로 결정했다는 기쁜 소식을 전해드린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위험이 계속되고 세계적인 확산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가장 효과적이면서 더 많은 관객들에게 안전하게 만날 수 있는 방식을 우선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앞서 ‘사냥의 시간’은 지난달 26일로 개봉일을 확정했으나 코로나19 피해 확산 방지 차원에서 한차례 개봉일을 미뤘다. 이후 상황을 살피던 중 ‘사냥의 시간’과 넷플릭스 측은 내달 10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 190여 국에 29개 언어의 자막으로 공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신작들의 개봉일이 연기되는 상황에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지만 해결해야 할 문제도 남았다. '사냥의 시간'은 이미 해외 30여개국에 판권 판매가 완료됐는데 해외 세일즈를 담당한 콘텐츠판다 측에 해외 세일즈 해지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콘텐츠판다와의 법적 공방이 예상된다.

이에 콘텐츠판다 측은 “콘텐츠판다는 ‘사냥의 시간’의 해외 세일즈사임과 동시에 투자사”라며 “그러나 리틀빅픽쳐스는 당사와 충분한 논의 없이 3월 초 구두통보를 통해 넷플릭스 전체 판매를 위해 계약 해지를 요청했고 3월 중순 공문발송으로 해외 세일즈 계약해지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콘텐츠판다는 차선책을 제안하며 이미 해외판매가 완료된 상황에서 일방적인 계약해지는 있을 수 없다는 의사를 분명히 전했다. 

영화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이들의 숨 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아낸 추격 스릴러다. '파수꾼'으로 제32회 청룡영화상 신인감독상을 수상한 비주얼텔러 윤성현 감독과 충무로 대세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박해수가 출연한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3.70하락 14.2313:50 07/07
  • 코스닥 : 757.86하락 2.0413:50 07/07
  • 원달러 : 1193.30하락 2.513:50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3:50 07/07
  • 금 : 43.66상승 0.9813:50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