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규제에도 서울·대대광은 잘 팔린다?

 
 
기사공유
서울 송파구 일대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김창성 기자
정부의 잇따른 규제 속에서도 서울과 대·대·광(대구, 대전, 광주) 지역의 아파트 초기 분양률은 100%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부동산리서치업체 양지영R&C연구소에 따르면 주택정보포털에 공개된 민간 아파트 초기분양률의 최근 2년 간(2017년 4분기~2019년 3분기) 평균 수치를 조사한 결과 전국 민간 아파트 초기분양률은 84.4%다.

아파트 초기 분양률은 아파트 분양 기간 3개월 초과 6개월 이하 민간아파트의 평균 분양률을 말한다. 조택도시보증공사(HUG)가 주택분양보증서를 발급한 후 입주자 모집승인을 받아 분양한 30가구 이상의 전국 민간아파트를 조사 대상으로 한다.

지역별로 초기분양률이 가장 높았던 곳은 세종시로 최근 2년간 평균 99.8%인 것으로 조사됐다. 세종시는 2018년 4분기부터 2019년 2분까지 공급이 없었다.

세종시를 제외하면 대전시가 99.1%로 가장 높은 수준이고 서울이 98.4%, 광주 97.2%, 대구가 94.4%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 지역의 높은 분양률은 고급을 시작한 이후 반년 내 모두 팔았다는 의미다.

정부가 HUG를 통한 아파트 분양가를 주변 시세보다 낮게 통제하는데 서울과 대대광 이들 지역에 인기 단지들이 속속 분양을 재개하면서 초기분양률은 당분간 더 높아질 전망이다.

반면 초기분양률이 50% 이하로 떨어진 지역도 있다. 충남은 47.8%, 경남은 36.7%이다. 충남과 경남은 공급과잉, 조선업 불황 등의 문제로 초기분양률이 좋지 않았지만 최근에는 분양률이 다소 나아지고 있다.

양지영 R&C 연구소장은 “일반적으로 3~5월은 분양시장의 성수기이지만 올해는 대출규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등으로 분양경기도 활성화되긴 힘들 것”이라며 “반면 분양가, 공급부족 등에 따른 새 아파트 대기수요가 많은 만큼 입지에 따른 양극화 쏠림은 계속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