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2~3% 급락, 코로나19 경기부양책도 효과 ‘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로이터
©로이터
유럽 주요국 증시가 2~3% 가량 일제 추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해 주요국 정부와 중앙은행이 공격적인 경기부양책을 쏟아냈지만 효과가 없었다.

23일(현지시간) 영국 FTSE 100지수는 전날보다 196.89포인트(3.79%) 급락한 4993.89에 장을 마쳤다. 프랑스 CAC 40지수는 134.49포인트(3.32%) 내린 3914.21을 기록했다. 독일 DAX지수는 187.80포인트(2.10%) 하락한 8741.15를 나타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이날 추가적인 유동성 조치를 내놨다. 독일 정부도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인한 경제적 충격에 대응하기 위해 1560억유로(211조9300억원)의 추가경정예산안을 마련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면서 위축된 투자심리는 회복되지 않았다.

한편 유럽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이탈리아 6만명, 스페인은 3만명, 독일 2만6000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송창범
송창범 kja33@mt.co.kr  | twitter facebook

미소가 떠오르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23:59 01/20
  • 금 : 56.24상승 1.05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