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비례 1번→5번 밀린 조수진 "윤주경 배정 기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5번에 선정된 조수진 전 동아일보 논설위원이 소감을 남겼다. /사진 =본인 페이스북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5번에 선정된 조수진 전 동아일보 논설위원이 소감을 남겼다. /사진 =본인 페이스북

미래한국당 공천 파동으로 비례대표 1번에서 5번으로 재배정된 조수진 전 동아일보 논설위원이 23일 "1번에 윤주경 전 독립기념관장이 배정된 것에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기쁘다"고 밝혔다.

조 전 논설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오후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 명단이 확정됐다. 여러분들이 제 생각과 느낀 바를 물어 정리했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윤 전 관장에 대해 "항일독립투사인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사업회 이사장과 매헌 윤봉길 월진회 이사 등을 맡아왔다"며 "백척간두에 선 나라를 위해 헌신한 독립운동가 공적을 기리는 일은 후손으로서 마땅히 해야 할 책무다. 가장 적합한 분을 모시게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애초 명단에 포함됐던 분들께 죄송한 마음과 응원을 보낸다"며 "비상식과 몰상식에 기대는 가짜 청년이 아닌 전투력 있는 젊고 유능한 분들이 많았다. 앞으로 우리 당의 소중한 자산이란 점을 저부터 절대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조 전 논설위원은 "이번 총선의 의미는 현 정권의 오만과 폭주를 심판하기 위해 중도와 보수 세력이 하나되는 새 판을 짠다는 데 있다"며 "통합과 미래로 힘차게 나아가기 위해 이번 총선에서 언제든 어디서든 열심히 뛰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미래한국당은 비례대표 1번을 조 전 논설위원에서 미래통합당 영입인재인 윤 전 관장으로 교체했다. 앞서 한선교 전 대표 체제였던 미래한국당은 지난 16일 통합당 영입인재를 배제한 명단을 공개하면서 공천 파동에 휩싸였다. 통합당의 거센 반대를 받은 뒤 한 전 대표는 사퇴했고 원유철 대표가 추대됐다. 이후 공천관리위원회 조직을 교체한 미래한국당은 비례명단 재심사를 거쳐 순번을 전격 교체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8.05하락 54.5114:53 01/28
  • 코스닥 : 965.18하락 20.7414:53 01/28
  • 원달러 : 1117.10상승 12.714:5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4:53 01/28
  • 금 : 55.74상승 0.4214:53 01/28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긴급기자회견 갖는 이언주 전 의원
  • [머니S포토] 정의당, 성평등 조직문화개선대책 TF 1차 대책발표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