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시민당, 군소정당 반발에 "비례 보장 못한다고 합의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기본소득당, 시대전환, 가자환경당, 가자평화인권당 등 5당 비례연합정당 '시민을위하여' 참여 협약식 /사진=뉴시스(더불어민주당 제공)
더불어민주당, 기본소득당, 시대전환, 가자환경당, 가자평화인권당 등 5당 비례연합정당 '시민을위하여' 참여 협약식 /사진=뉴시스(더불어민주당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참여하는 비례대표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이 참여 군소 정당 4곳 중 2곳에만 후보를 배분하자 탈락한 나머지 2곳에서 반발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더불어시민당은 애초 합의한 검증 기준을 통과하지 못했던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최배근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는 2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 출연해 비례대표 배분을 받지 못한 가자평화인권당, 가자환경당 등 군소야당의 반발에 대해 "검증 과정을 통과하지 못하면 1석도 보장할 수 없다는 것을 합의를 받고 다 녹취도 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소수 정당한테 저희가 추천할 수 있는 기회를 3명까지 이렇게 다들 똑같이 균등하게 제공을 했다"며 "(연합정당의) 취지가 굉장히 공익에 부합하는 정당들을 대상으로 해서 우리가 검증 과정을 철저하게 거치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최 공동대표는 "(검증과정에서)만약에 안 될 경우 1석도 보장할 수 없다는 것을 합의서에 다 각서를 썼다"며 "그런데 그쪽에서 보낸 후보들이 다 결격 사유가 생겨서 해 주려고 하더라도 할 수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결격 사유에 대해선 "범죄 사실 이런 것도 있다"며 "예를 들면 사회적인 물의를 그러니까 우리가 일반적인 기준에서 봤을 때 사회적인 물의를 크게 일으킨 경우들"이라고 말했다. 

'검증이 되지 않은 소수 정당과 손잡은 탓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일단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법적으로 등록된 정당들은 어쨌든 간에 자격은 있는 것"이라며 "의석 1석도 없는 소수 정당들(도 마찬가지)"이라고 해명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