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바꾼 사업환경… 두산인프라코어, 中서 ‘언택트’ 세일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두산인프라코어가 중국에서 디지털 마케팅을 통한 비대면 방식의 ‘언택트’ 세일즈를 강화하고 있다. /사진=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가 중국에서 디지털 마케팅을 통한 비대면 방식의 ‘언택트’ 세일즈를 강화하고 있다. /사진=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가 중국에서 디지털 마케팅을 통한 비대면 방식의 ‘언택트’ 세일즈를 강화하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중국 현지에서 틱톡(도우인)과 콰이(콰이쇼우) 등 SNS 방송 플랫폼을 활용한 생방송 콘텐츠로 제품 홍보 및 고객 지원 활동을 확대하고 있다고 24일 소개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달 중순부터 SNS를 활용한 생방송으로 장비 유지보수 관련 기술교육을 20회 이상 실시했으며 이달부터는 완제품과 부품 정보를 제공하는 생방송도 4회 진행했다.

최근 진행한 방송에서는 1시간 가량 생방송 동안 장비에 대한 고객 문의가 이어졌으며 장비 미니어처와 ‘두산’ 브랜드 상품이 2분 만에 매진됐다. 특히 장비 관리 노하우를 소개한 생방송에는 누적 7300명 가량이 접속해 시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두산인프라코어는 2016년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해 중국 최대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인 위챗을 활용한 디지털 마케팅을 시작했다.

현재 위챗에서 약 14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위챗을 비롯한 온라인 마케팅으로 1200대 이상의 제품을 판매했으며 지난해 시작한 위챗을 통한 부품 판매 실적은 100억원을 넘어섰다.

한국 등 다른 주요 시장에서도 디지털 기술을 적용한 마케팅 활동이 한창이다. 지난해 8월 출시한 모바일 파츠북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장비 부품 정보에 대한 접근성과 휴대성을 대폭 강화했다.

최근에는 모바일 파츠북으로 부품 견적과 재고 문의가 가능한 시스템을 도입했고 이와 연계해 부품 주문이 가능한 온라인 사이트 구축도 준비하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건설기계는 고객이 구매를 결정하기까지 시간과 노력을 많이 들이는 제품이어서 SNS 마케팅에 제약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디지털 콘텐츠에 대한 호응이 점차 높아지는 추세”라면서 “자체 동영상 플랫폼 개발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64하락 4.6713:05 01/27
  • 코스닥 : 990.46하락 3.5413:05 01/27
  • 원달러 : 1104.50하락 213:05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3:05 01/27
  • 금 : 55.32하락 0.0913:05 01/27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 [머니S포토] '방역백신·민생경제·법치질서' 등 김종인 신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최고위 입장하는 민주당 이낙연
  • [머니S포토] 위기의 정의당, 대화 나누는 김윤기-강은미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