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드론’에 주목한 이유?… 스타트업에 지분 30% 투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건설이 ‘드론’ 사업에 주목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드론’ 사업에 주목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드론 산업에 주목한다.

24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드론 제조 및 소프트웨어 개발 스타트업 기업 ‘아스트로엑스’(AstroX)에 지분 투자를 결정했다.

대우건설은 이 기업 전체 지분의 30%를 투자해 연내 자율비행 기능이 탑재된 실내 점검·감시 정찰용 소형 드론의 상용화 시기를 앞당기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이 회사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스포츠(레이싱) 드론 제조사로 이미 드론 분야에서 국내외의 주목을 받으며 세계 13개국 딜러사를 통한 국외 판로를 확보한 상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투자 초기단계 유망 스타트업에 선제적·전략적으로 투자해 ‘빌드 투게더’ 기업 가치를 실현하고 신사업에 진출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특히 최근 이 회사는 1시간30분 이상 비행이 가능해 산업용 드론으로 쓸 수 있는 중장거리용 VTOL(수직이착륙무인기)의 국산화에도 성공했다. 이와 함께 광학센서를 활용한 장애물 회피 응용기술, 관련 소프트웨어 연구개발을 통해 스포츠 분야뿐만 아니라 산업용, 군수용 드론 시장의 진출을 꾸준히 준비 중이다.

대우건설은 앞으로 이 회사와 협업을 통해 스마트 건설 기술 분야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점하겠다는 각오다.

대우건설은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실제 사람이 탑승할 수 있는 공중부양 오토바이 ‘호버바이크’나 개인형 자율비행체 ‘PAV’(Private Air Vehicle) 등의 시제품 출시를 위한 연구 개발에 들어간다. 또 현재 인천시 송도에 신규 아스트로엑스랩 개설과 연구개발 인력을 확충할 계획이다.

개발된 기술과 정비는 대우건설이 국내 건설사 최초로 구축한 건설 산업용 원격 드론(무인항공기) 관제시스템 ‘DW-CDS’(Daewoo Construction Drone Surveillance)와 접목돼 현장에서 검증 과정을 거친다.

대우건설은 현재 드론 관제시스템을 국내 9개 현장, 해외 2개 현장에서 시범 운영 중이며 올해 모든 현장으로 시스템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이를 통해 산업용·군사용 드론뿐 아니라 관제시스템까지 패키지 상품으로 구성해 산업별 드론관제·제어·운영·분석 등 통합관리플랫폼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복안이다.

한편 이번 지분 투자는 대우건설의 신사업 창출 전략인 ‘빌드 투게더 스타트업스’(B·T·S) 1호 사업이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8월 미래시장 개척을 위한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신사업본부를 신설하고 이 같은 신사업 프로그램을 론칭했다.

B·T·S 프로그램은 ▲미래핵심 건설기술 ▲사회적 이슈 해결 ▲미래사회 대응의 3대 핵심과제와 상생의 핵심가치를 실현한다.

대우건설은 이번 사업 외에도 B·T·S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새로운 신규 사업에 지속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23:59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23:59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23:59 01/19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19
  • 금 : 55.19상승 123:59 01/19
  • [머니S포토] 2021년 제1차 고위당정청, 설 민생 등 현안 논의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2021년 제1차 고위당정청, 설 민생 등 현안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