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구, 코로나19 극복 '희망헌혈 릴레이' 확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광주광역시 남구청
▲사진제공=광주광역시 남구청
'코로나19' 확산으로 광주광역시 남구에서 부족한 혈액을 수급하기 위한 ‘사랑의 헌혈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24일 남구에 따르면 관내 보육 교직원들은 남구 어린이집연합회 주최로 오는 25일까지 광주대학교 주차장에서 열리는 '희망헌혈 릴레이'에 참여,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혈액 나눔 운동에 동참한다.

'희망헌혈 릴레이'에는 법인 어린이집 보육 교직원 87명을 비롯해 민간 어린이집 보육 교직원 39명, 가정 어린이집 및 공공형 어린이집에서 종사 중인 교직원 35명 등이 함께한다.

더불어 남구 어린이집연합회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최근 십시일반으로 모은 성금 743만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정 기탁하기로 했다.

사랑의 헌혈 운동은 대학생을 비롯해 공직사회, 사회복지시설 등지에서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혈액원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던 지난 2월에는 광주대 학생 23명이 헌혈 운동에 참여했으며, 남부경찰서와 남부소방서 소속 공직자 40명도 국가적 위기 상황을 함께 극복하자는 취지로 혈액 나눔에 힘을 보탰다.

지난 16일에는 남구 장애인복지관 시설 종사자 6명이 헌혈 수급을 돕기 위해 팔을 걷어붙이기도 했다.

또 지난 19일 남구청에서 진행된 사랑의 헌혈 행사에서는 혈액 공급이 원활치 않아 어려움이 많다는 소식을 듣고 달려온 구청 공무원을 비롯해 사회복무요원, 주민 등 43명이 자발적 헌혈에 참여해 혈액 나눔에 동참하기도 했다.

남구 관계자는 "모두가 어려운 시기임에도 지역사회 및 대한민국에 작은 보탬이 되고자 하는 국민들의 마음은 한결같다"며 "이러한 따뜻한 마음이 한데 모이다보면 위기 상황도 충분히 이겨낼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남구는 광주‧전남 혈액원과 손잡고 분기별 한차례씩 총 4번에 걸쳐 ‘희망헌혈 캠페인’을 진행할 방침이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0.11하락 52.4512:09 01/28
  • 코스닥 : 964.72하락 21.212:09 01/28
  • 원달러 : 1114.10상승 9.712:09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2:09 01/28
  • 금 : 55.74상승 0.4212:09 01/28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이낙연, 코로나19 피해 '체육계 현장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참석하는 김종인·주호영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