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승남 구리시장 "해외입국자 의무 자가격리해야"

 
 
기사공유
구리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 / 사진제공=구리시
안승남 구리시장이 해외 입국자에 대한 의무 자가격리를 건의했다.

안 시장은 지난 23일 열린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구리시 확진자인 싱가폴, 미국 사례를 볼 때 유럽으로 한정된 입국자 검역강화 조치를 미국 등 모든 해외입국자로 확대해야 한다”며 “입국일 기준 14일의 의무 자가격리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을 수 있다”고 촉구했다.

이는 지난 3월 19일 0시 기준으로 해외 입국자 명단을 통보키로 했으나 현재까지 통보되지 않음에 따라 재난안전 대책본부 구리시가 지역사회 확산을 막을 수 없는 고충에 따른 현안 사항이다. 

앞서 안승남 시장은 “구리시는 현재까지 두 명의 해외 감염 확진자 외 국내에서 감염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으며, 그럼에도 정부 방침에 따라 오는 4월 5일까지 보름간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고 종교시설, 콜센터, 유흥시설 등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시설은 운영중단을 공공시설에 대해서는‘셧다운(Shut Down)조치에 적극 협조하게 됐다”고 밝혔다.  

다만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교회의 경우 확진 자가 나온 몇 개 그룹들에 대해 중앙정부나 경기도가 진행을 하고, 나머지는 기초자치단체에서 방향을 잡고 가라고 내려 왔다. 실제 지역사회 구석구석 현장을 돌아보면 문을 닫아야 될 때 사회적 거리를 두어야 될 때 그리고 마스크 쓰지도 않고 많은 사람들이 몰려 있는 곳들에 대한 실효성 있는 대책이 없는 실정임을 토로했다.  

다중이용시설 이용자 건강체크 질문서. / 자료제공=구리시
결국 구리시는 중앙정부, 경기도와 또 다른 방향에서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하는 많은 분들의 건강상태를 직접 일일이 한 명씩 체크하는 질문서를 구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장 명의로 행정명령을 내려서 관내 1만 1726개소에 대해 26일부터 실시할 예정임을 알렸다.

반면 “지금 사회적 거리 운동을 하고 있는 미국 같은 경우“극장, 식당, 클럽 하다못해 지하철까지 다 비상 상황인데, 국내 상황과 너무도 대비되고 과연 4월 5일까지 본래의 취지에 부합하는 성과를 낼 수 있을지 걱정이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어 “어르신들 지하철 무료 표를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동안 제한해야 한다는 것과, 중앙정부에 의지하지 않고 경기도에서 보다 강력한 방향과 내용들을 내 주시기를 간곡히 당부하고, 구리시도 이 회의가 끝나면 그런 부분에 대해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철저히 시행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구리=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1.18상승 4.1818:01 06/04
  • 코스닥 : 742.37상승 4.7118:01 06/04
  • 원달러 : 1218.70상승 1.918:01 06/04
  • 두바이유 : 39.99상승 0.218:01 06/04
  • 금 : 38.82하락 1.0518:01 06/0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