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10건 중 9건 여성"… 황교안, 처벌강화 호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검정 새마을금고 본점 앞에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서울 종로구에 출마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검정 새마을금고 본점 앞에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n번방' 사태에 대해  "n번방은 단순한 일탈 공간이 아니라, 반사회적인 집단이 모여있는 범죄소굴"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2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SNS)에 '강력하게 처벌해야 합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하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n번방 사태는) 소름 돋는 섬뜩한 사건"이라며 "미성년자를 노예처럼 성착취하는 가해자들의 잔혹한 행위에 국민들은 격노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n번방 사건은 단순한 음란물 유포죄가 아니다. 미성년자 성폭력 사건"이라고 지적하며 " 강력하게 처벌해야 한다. 디지털 성범죄가 더 악랄하고 위험하다. 그런데 가해자 처벌 수위가 너무 약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력한 처벌만이 디지털 성범죄를 뿌리뽑고 거기서부터 피해자 보호체계도 만들어진다"면서 "이 엽기적인 사건에 돈을 주고 참여한 회원들도 철저히 수사해서 행위 태양에 따라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어디 n번방 뿐이겠는가"라고 반문하며 "불법 유포 게시물 10건 중 9건의 피해자가 여성이라고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서울에 사는 여성 2명 중 1명은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겪었다고 한다"면서 "여성이 디지털 성범죄의 표적이고, 일상이 피해에 노출됐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마지막으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경제위기에 나라가 너무 불안하고 혼란하다"면서 "여성과 아동의 안전만큼은 제대로 지켜주자"고 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