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해외 입국자 명단 실시간 통보해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원시, 해외유입 지역사회 감염 차단 온라인브리핑. / 사진제공=수원시
수원시, 해외유입 지역사회 감염 차단 온라인브리핑. / 사진제공=수원시
수원시가 정부에 해외입국자 명단을 요청하고 이들을 위한 이동 수단을 지원하는 등 새로운 감염원이 된 해외유입에 강력히 대응하기로 했다.

24일 오후 염태영 시장은 긴급 브리핑을 열고 "지자체는 해외 입국자 명단을 통보받지 못해 일대일 모니터링과 2주간 자가격리 조치 등 적극적인 대응을 하지 못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수원시 확진자 30명 중 절반 가까운 14명이 해외 방문이력이 있는 사람 또는 그 사람의 가족관계에 의해 발생했다"면서 "귀국 시점부터 지자체 관리대상에 포함되면 지역사회 감염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수원시 해외감염 확진자 추정감염경로. / 사진제공=수원시
수원시 해외감염 확진자 추정감염경로. / 사진제공=수원시
수원시에서는 지난 17일 프랑스에서 귀국한 23번 환자(20대 남성)가 20일 증상 발현 뒤 22일 검체채취 후 23일 양성판정을 받았고 다음날인 24일 가족 3명도 전원 확진됐다.

이 남성이 17일 귀국한다는 사실이 수원시에 통보됐다면 시가 남성을 가족과 분리해 생활하게 한 뒤 철저하게 관리해 가족 간 감염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는 것이 수원시의 주장이다.

이에 해외입국자에 대한 대책으로 ▲해외입국자에 대한 명단 제공 요청 ▲해외입국자 전수조사 ▲해외입국자 중 음성판정 검진자 귀가수단 지원 ▲해외입국자 자발적 격리 강화 등을 제시했다.

이 가운데 시는 우선 정부에 해외입국자 전체 명단을 요청하고 이를 토대로 한 2주간 외출자제와 모니터링 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또 해외입국자 가운데 음성 판정을 받은 시민들에 대해 별도의 격리차량을 지원해 이들이 최종 검사 결과에서 양성판정 받는 경우를 대비해 감염 경로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해외 입국자는 가족이나 지인 누구와도 접촉하지 않도록 협조해달라"면서 "중국으로부터 유입, 종교기관 등 집단감염에 이어 이제는 해외유입으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의 악순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수원=김동우
수원=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