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코로나19와 전쟁… "결혼식 5명·장례식 10명 이하만 참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호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초강력 조치를 취했다. /사진=로이터
호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초강력 조치를 취했다. /사진=로이터

호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초강력 조치를 취했다.

24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콧 모리슨 총리는 이날 각 지역 자치단체장과의 긴급 회동 후 기자들에게 보다 강력해진 조치들을 발표하며 "큰 희생을 요구한다는 것을 안다"고 전했다.

발표 조치에 따르면 결혼식의 경우 주례(목사 또는 진행자) 포함 5명만 참석이 허용된다. 장례식은 10명이하만 참석 가능이다. 또한 모든 야외 집회도 10명을 넘어서면 불허다.

아울러 쇼핑센터 내 푸드코트는 영업을 중단하고 미용·헬스 관련 업체들도 모두 문 닫아야 한다. 호주 정부는 앞서 최근 식당, 체육관, 극장, 공연장 등에 대해 6개월간 폐쇄를 명령한 바 있다.

한편 현재 호주 내 코로나19 확진자수는 2000명에 육박하고 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20
  • 금 : 55.19상승 1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