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시둥이, "N번방? 피해자들 잘못이죠"

 
 
기사공유
유튜버 시둥이가 텔레그램 N번방 피해자들을 언급하며 "스스로 자초한 일"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유튜브

유튜버 시둥이가 텔레그램 N번방 피해자들을 언급하며 "스스로 자초한 일"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 유튜버 시둥이(송시인·23)는 자신의 채널에서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해 언급한 영상 콘텐츠를 올렸다. 시둥이는 "오늘 영상 독하다. 아주 맵다"는 말로 영상을 시작했다.

시둥이는 n번방 사건을 언급하기 전 '일탈계'라고 하는 SNS 계정에 대해 설명했다. 일탈계는 자신의 벗은 몸 등 자극적인 모습을 촬영한 사진을 업로드하는 SNS 계정을 말한다.

시둥이는 "저는 (일탈계와 관련된) n번방 피해자들에 대해 '매우 매우 잘됐다', '이해가 안된다', '그 당사자들의 아픔을 이해할 필요가 전혀 없다!', '스스로 피해자가 될 수 있는 상황을 자초한 일이다!'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미안한데 이 말들은 '남자 몸캠 사건' 터졌을 때 페미들이 직접 했던 말들이다. 그것도 방송에 나와서..."라고 말했다.

시둥이는 "아니 일탈계니 몸캠이니 하는 인간들을 이용해서 돈을 벌고 불법으로 운영했던 그 범죄자들에게 분노의 화살을 돌려야지"라며 "n번방 영상 근처도 가본 적도 없는 남성들이 왜 잠재적 범죄자냐, 왜 도대체 이 화살이 애꿎은 남성들에게 향해야 하는 거냐"라고 설명했다.

이후 계속해서 모순된 일부 여성들의 글들을 지적한 뒤 "n번방을 운영하며 말도 안 되는 그 범행을 저질렀던 범죄자는 절대 선처해서는 안 될 범죄자다. 하지만 이 범죄자가 남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모든 남성들이 잠재적 범죄자 취급을 당해선 안 된다"고 전했다.

현재 18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 중인 유튜버 시둥이는 주로 정치, 사회적 이슈를 담은 영상을 올리며 유튜브 활동을 하고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065.08상승 35.4815:32 06/01
  • 코스닥 : 735.72상승 22.0415:32 06/01
  • 원달러 : 1225.00하락 13.515:32 06/01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5:32 06/01
  • 금 : 34.86상승 1.6915:32 06/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