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영화산업 붕괴 위기…"정부 지원 절실"

 
 
기사공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고사 위기에 처한 한국영화계가 정부의 긴급 지원을 요청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고사 위기에 처한 한국영화계가 정부의 긴급 지원을 요청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한국영화감독조합, 영화단체연대회의, 영화수입배급사협회,한국상영관협회, 여성영화인모임, 한국영화디지털유통협회, 한국영화촬영감독조합, 예술영화관협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씨네Q 등 각 영화단체는 25일 '코로나19로 영화산업 붕괴 위기,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각 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한국 영화산업은 지금 그 깊이조차 알 수 없는 심연 속으로 끌려들어 가는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다"며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이후 영화 관람객은 하루 3만명 내외로 작년보다 80%나 감소하며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영화산업 전체 매출 중 영화관 매출이 약 80%를 차지하는 상황에서 영화관 매출 감소는 곧 영화산업 전체의 붕괴를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각 단체는 "벌써 영화 관련 기업들은 더 버티지 못하고 하나둘씩 가족과 같은 직원들과 작별을 고하고 있다"며 "영화산업 위기는 결국 대량 실업 사태를 초래하고, 이로 인해 한국 영화의 급격한 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게 명약관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황이 이런데도 한국 영화산업은 정부 지원에서 완전히 외면당하고 있다"며 "영화 정책을 담당하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영화진흥위원회는 영화산업의 시급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듯하다"고 비판했다.

각 단체는 ▲ 다양한 금융 지원 정책의 즉각 시행 ▲ 정부의 지원 예산 편성 및 영화발전기금 등 재원을 활용한 긴급 지원 ▲ 특별고용지원 업종에 영화산업 포함이라는 3가지 사항을 문체부와 영진위에 건의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1754.64상승 37.5218:03 03/31
  • 코스닥 : 569.07상승 26.9618:03 03/31
  • 원달러 : 1217.40하락 718:03 03/31
  • 두바이유 : 22.76하락 2.1718:03 03/31
  • 금 : 23.24하락 1.818:03 03/3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