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치솟는 대전 아파트값… 중형면적 평균 3억원 돌파

 
 
기사공유
대전 유성구 일대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대전 유성구
올 2월 대전 아파트 중형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6대 광역시에서 역대 처음으로 3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경제만랩에 따르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 올 2월 6대 광역시의 중형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2억8587만원으로 지난해 2월(2억7414만원)보다 4.28% 상승했다.

그 중에서도 중형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가장 큰 상승률을 보인 곳은 대전이다. 대전은 2018년에만 하더라도 중형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2억2726만원으로 6대 광역시에서 가장 낮았지만 지난해 2월 2억5169만원을 돌파했고 올해는 3억155만원을 기록했다.

대전 중형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2년 동안 무려 32.69%라는 엄청난 상승률을 보여 6대 광역시 중형아파트 가격을 이끌고 있다.

같은 기간 대전을 제외한 나머지 5곳의 올해 2월 중형아파트 평균 매매가 상승률은 평균 3.89% 상승률을 기록했다.

대전 다음으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인 곳은 광주로 2018년 2월 중형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2억2784만원이었지만 올 2월에는 2억6251만원으로 2년간 15.22%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은 2억6618만원에서 2억8520만원으로 7.15% 올랐고 대구는 2억7575만원에서 2억8530만원으로 3.46%, 부산은 2억9385만원에서 2억9650만원으로 0.90% 상승했다.

지역 경제침체를 겪고 있는 울산의 경우 2018년 2월 2억5685만원에서 2억3889만원으로 7.0% 하락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주택시장이 전반적으로 가라앉고 있지만 대전은 정부가 점검하겠다는 입장만 내놓을 뿐 규제에서 계속 제외돼 아파트 가격이 지속적으로 오르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