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손석희 살해 협박… "연변에서 사람 쓰겠다"

 
 
기사공유
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 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에 송치되기 위해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텔레그램 박사방’의 일명 ‘박사’ 조주빈(25)이 손석희 대표이사를 살해하겠다고 협박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디어오늘은 25일 복수의 취재원에게 확인한 결과 조 씨가 손 사장과 소송 중인 김웅씨의 사주를 받아 가족을 테러하겠다며 협박했고, 이 과정에서 손 사장 가족의 사진·주민등록번호 등을 손 사장에게 보냈다고 보도했다.

"언제든 벽돌 하나면 된다", "연변에서 사람을 쓰겠다"는 식으로 손 사장과 그의 가족을 위협했으며 일상생활에서 적지 않은 불안을 느낄 정도로 지속적인 협박에 시달리던 손 사장이 결국 일부 송금을 했고 그 후 조 씨는 잠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씨는 지난해 김웅씨와 일부 언론이 제기했으나 사실무근으로 밝혀진 소위 '뺑소니' 논란에 대해서도 손 사장에게 불리한 증거가 있다는 식으로 괴롭혔으며 이 과정에서 상대와의 텔레그램 대화 내용을 교묘하게 조작해 보여주는 방식으로 손 사장으로부터 금품 갈취를 시도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미디어오늘은 보도했다.

이밖에도 조 씨는 평소 텔레그램에서 손석희 사장을 자주 언급하기도 했다.

이날 머니투데이의 보도에 따르면 조 씨는 텔레그램에서 ‘손석희 사장과 평소 형동생으로 지난다’ ‘통화도 자주한다’ ‘서로 손 선생, 박사장이라고 부른다’고 주장하며 자신의 영향력을 과시했다. 조 씨는 자신을 정계와 맞닿아 있는 흥신소를 운영하는 사업가로 표현했다.

조 씨는 이날 오전 경찰서를 나와 취재진과 마주해 “손석희 사장님, 김웅 기자님, 윤장현 시장님 등 저에게 피해 입은 모든 분께 사죄한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조 씨가 손석희 사장과 그에 대한 공갈미수 혐의를 받는 김웅 기자를 비롯해 윤장현 전 시장을 어떠한 연유로 언급했는지에 관심이 쏠렸다. 조 씨는 이들을 피해자라고 지칭했지만 어떤 피해를 당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경찰은 조 씨가 언급한 세 인물이 성 착취물과 무관한 다른 피해 사실이 있다는 정황을 파악해 수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065.08상승 35.4818:01 06/01
  • 코스닥 : 735.72상승 22.0418:01 06/01
  • 원달러 : 1225.00하락 13.518:01 06/01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6/01
  • 금 : 34.86상승 1.6918:01 06/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