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서 코로나 이어 '한타바이러스' 공포… 감염 위험은 적다?

 
 
기사공유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물품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난을 겪은 중국에서 또다른 바이러스 사망자가 발생했다. 현지에서는 새로운 유행병이 나타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중국 '글로벌타임즈'는 지난 23일 중국 북서부 산시성 닝샨시에서 한 남성이 버스에서 쓰러진 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고 전했다.

이 남성은 사후 진행된 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대신 한타바이러스에 감염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시 당국은 급히 감염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다른 한타바이러스 감염 사례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타바이러스는 설치류를 숙주로 하는 바이러스로 침이나 배설물을 통해 인간에게 전염된다. 최초로 이 바이러스가 발견된 한국의 한탄강에서 이름이 유래됐다. 한타바이러스 종 대부분이 인간에게 질병을 유발하지 않지만, 몇몇 종은 치명적인 질병을 불러올 수 있다.

매체는 아직까지 한타바이러스가 사람 간에 전파된 사례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며 "이미 20년 전 백신이 개발돼 시장에 유통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1.86상승 31.8918:01 08/05
  • 코스닥 : 847.28상승 11.9318:01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8:01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8:01 08/05
  • 금 : 42.97상승 0.4918:01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